2022.01.25 (화)

GLOBAL NEWS

美 DOE에 ‘청정에너지시범국’ 신설

청정수소‧탄소포집 등 시범 프로젝트에 자금 지원
초당적 인프라법 자금 활용…200억 달러 이상 운영

URL COPY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미 에너지부(DOE)는 지난 12월 21일 바이든 대통령의 과감한 기후 의제를 이행하고 미국 가정을 위해 고임금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될 새로운 DOE 사무실인 ‘청정에너지시범국(Office of Clean Energy Demonstrations)’의 설립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초당적 인프라법(Bipartisan Infrastructure Law)은 청정에너지시범국을 설립하고 청정수소, 탄소포집, 그리드 규모의 에너지 저장, 소형 모듈식 원자로 등을 포함한 분야에서 청정에너지 기술 시범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200억 달러(23조7,500억 원) 이상을 제공한다. 


시범 프로젝트는 청정에너지의 광범위한 채택과 배포를 위해 실제 조건에서 대규모 혁신적인 기술의 효율성을 입증하는 데 초점을 맞추게 된다. 


이번 사무소 설립은 청정에너지 연구와 개발을 위한 최고의 동인으로, 2050 탄소중립을 향한 ​​경로에서 중요한 혁신 격차를 채우기 위해 DOE의 범위를 확장하게 된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인프라법에 대한 미 의회의 초당적 투자 덕분에 청정에너지시범국은 관련 기술을 실험실에서 벗어나 지역 경제로 이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청정에너지시범국은 수억 또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해 청정에너지 기술을 배포하고, 전국의 지역사회에서 좋은 급여를 받는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민간 부문의 막대한 후속 투자를 지원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에는 농촌 지역과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의 시범사업에 투자하기 위한 수십억 달러가 포함되어 있다. 이는 지역사회와 피해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청정에너지 투자 혜택의 40%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Justice40 이니셔티브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