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6 (월)

주요 단신

가스기술공사, 디앨과 액화수소 사업 추진

액화수소용 저장탱크 개발·보급 협력
수소 인프라 구축 등 수소 전주기 대응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조용돈)는 지난 22일 대전 본사에서 액화가스 운반용 저장탱크 전문 제조회사인 디앨 주식회사(대표 임근영)와 ‘액화수소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액화수소용 탱크·용기 보급사업 기술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전국에 액화수소가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운송·보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액화수소용 저장탱크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가스기술공사가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 인프라와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를 활용해 액화수소용 저장탱크의 검증·실증을 하고, 국내외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은 “현재 국내의 수소생산 방식은 부생수소와 추출수소가 대부분이고, 활용 방식에서는 기체수소가 유통되고 있으나 향후 운송·저장 방식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인 액화수소가 수소사업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디앨과의 협업을 통해 액화수소 저장·운송을 위한 탱크로리를 개발하고 액화수소 관련 법규와 규정을 만들어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스기술공사는 수소 인프라 구축(수소생산기지 4개소, 수소충전소 27개소), 수소충전소 운영(5개소), 정비사업 등 수소 전주기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