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흐림강릉 20.2℃
  • 맑음서울 21.5℃
  • 맑음인천 22.2℃
  • 맑음원주 21.7℃
  • 울릉도 17.6℃
  • 맑음수원 22.4℃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19.7℃
  • 구름많음전주 19.3℃
  • 울산 18.3℃
  • 창원 19.9℃
  • 구름많음광주 19.8℃
  • 부산 18.6℃
  • 구름많음목포 21.7℃
  • 박무제주 21.5℃
  • 맑음양평 21.9℃
  • 구름조금보은 19.2℃
  • 구름조금천안 22.2℃
  • 맑음김해시 19.3℃
  • 구름조금경주시 18.8℃
기상청 제공

주요 단신

가스안전公,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 본격화

전라북도·완주군과 업무협약 체결
총사업비 500억 원 투입, 2023년까지 건립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18일 전북 완주군청에서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 완주군(군수 박성일)과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는 지난해 2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수소법)이 제정됨에 따라 수소안전관리를 위해 신규 지정된 수소용품 4종(고정형연료전지, 이동형연료전지, 수전해설비, 수소추출설비)에 대한 검사를 수행하는 세계 최초의 수소용품 시험‧검사센터다.


검사지원센터의 부지는 지난 1월 지자체 공모를 거쳐 최종적으로 전북 완주군(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내)이 선정됐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북 완주군에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약 500억 원으로, 대지면적 3만276㎡에 시험동, 사무동, 고객지원동 등이 2023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수소법에 따라 지정된 용품 4종(국내 생산·수입)은 2022년 2월부터 검사를 받아야 국내 유통이 가능하다.


현재 고정형 연료전지만 해당 관계법(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서 관리하고 있으나 3가지 수소용품을 추가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게 된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의 건립으로 수소용품의 안전 확보뿐만 아니라 수소용품 제조사의 제품 개발 및 해외인증 획득을 통한 수출지원, R&D 협력과제 수행, 수소용품의 제조‧검사기준 표준화 등의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정부의 수소경제 육성과 수소안전관리정책에 따라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국내 수소용품의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