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주요 단신

수소도시 확산 위해 산학연관 뭉쳤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수소도시 융합포럼 창립총회 개최
지자체, 기업, 연구기관, 학계 등 113개 기관 및 기업 참여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수소도시 확산을 위해 산·학·연·관이 함께 참여하는 ‘수소도시 융합포럼 창립총회’를 2월 3일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수소도시의 본격적인 확산에 대비해 기술과 자본을 갖춘 민간의 수소도시 참여를 유도하고, 수소도시 관련 지식 및 정보의 공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발족이 논의돼왔다.

 

지난해 10월 13일 ‘수소도시 콘퍼런스’를 통해 수소도시 융합포럼 구축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 후 참여 기관을 모집해 지자체, 기업, 연구기관, 학계 등 113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하기로 했다.

 

특히 현대중공업,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포스코건설, 두산퓨얼셀, 한전KPS, 한전KDN, 코오롱글로벌, 대우건설, STX에너지솔루션, 한국타이어 등 국내 유수의 민간 기업 참여가 높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또한 울산, 안산, 전주, 완주, 삼척, 평택, 남양주, 당진, 보령, 광양, 포항 등 수소도시사업을 진행 중이거나 새롭게 추진하는 지자체가 참여해 수소시범도시(울산, 전주·완주, 안산)를 진행한 노하우를 다른 지자체들과 공유할 계획이며 연구기관과 공기업 등도 참여해 아이디어를 모을 예정이다.

 

사전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창립 총회는 기조강연을 맡은 포항공대 윤창원 교수가 ‘탄소중립을 이끄는 수소도시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수소도시 융합포럼 운영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운영위원회, 수소도시협의회, 분과위원회로 구성되고, 분과위원회는 ‘기술개발’, ‘산학협력’, ‘법제도 정비’, ‘국내·외 보급 확산’의 4가지 분야로 운영한다.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수소도시 노하우 공유, 수소도시 정책 관련 아이디어 제안, 해외동향 공유 등 수소도시 확산을 위해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형식으로 수소도시 거버넌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창립총회에 참석하는 국토교통부 길병우 도시정책관은 “수소도시 융합포럼을 통해 민간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기를 기대하며, 수소도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정부, 민간이 자신의 영역의 틀을 벗어나 머리를 맞대는 노력이 중요한 때”라며 추진 주체 간의 네트워크와 화합을 강조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