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5 (화)

GLOBAL NEWS

사우디 아람코, 韓‧日과 블루수소 수출 협상 중

알-코와이터 CTO, COP27서 이같이 밝혀
2027년부터 암모니아 형태로 운송 목표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기업 아람코가 한국과 일본에 블루수소를 수출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 시각)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열린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참석한 아흐마드 알-코와이터(Ahmad Al-Khowaiter) 아람코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향후 5년 안에 아시아에 블루수소를 공급하기 위한 협의에서 진전을 보이고 있다”라며 “우리는 많은 플레이어와 진지한 협상을 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은 논의에서 가장 멀리 있는 나라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알-코와이터 CTO는 “아람코는 블루수소에 수십억 달러를 쓰고 있다”라며 “2027년부터 블루수소를 암모니아 형태로 운송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아람코는 지난 2020년 저탄소 발전용으로 공급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일본으로 수소 운반체인 블루 암모니아 40톤을 세계 최초로 출하한 바 있다. 

 

아람코는 자푸라 유전에서 나오는 가스를 활용해 2030년까지 연간 최대 1,100만 톤의 블루암모니아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현재 탄소 포집과 수소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며 블루수소 생산을 통해 2050년까지 전 사업장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알-코와이터 CTO는 “우리는 블루수소가 훨씬 더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투자의 대부분을 블루수소 분야에 투입할 계획”이라며 “이는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수소가 에너지 시장에 중심이 되는 데 필요한 것이다. 궁극적으로 그린수소는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다. 우리는 2030년대를 믿다”고 밝혔다.

 

아람코는 블루수소에 집중할 것이지만 지난달 발표한 15억 달러의 지속 가능성 펀드를 통해 다양한 친환경 연료에 투자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