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주요 단신

부산, 수소첨단도시로 탈바꿈한다

환경부, 현대차, SK E&S 등 협력
수소버스 1,000대 도입‧액화수소충전소 10개소 구축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부산광역시가 경유 또는 CNG(압축천연가스)로 운행되는 시내버스, 통근버스 등 1,00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SK E&S는 19일 부산광역시, 환경부, 부산항만공사, 현대자동차, 부산테크노파크, 부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부산을 수소모빌리티 및 충전 인프라, 전문기업/인력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갖춘 ‘친환경 수소첨단도시’로 조성해 2030 부산 세계 박람회의 성공적 유치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탄소중립 엑스포’ 모델을 제시해, 친환경 수소도시로서 경쟁국과 차별화된 부산만의 경쟁력을 전세계에 알리겠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부산시와 협약기관들은 2025년까지 기존 경유 및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약 1,00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기로 했다. 부산시 계획에 따라 2023년 322대를 시작으로 2024년 402대, 2025년 285대의 시내버스와 통근버스를 수소버스로 조기 전환하고, 안정적인 수소연료 공급을 위해 부산시 주요 거점 지역에 액화수소충전소 10개소도 구축할 예정이다.

 

지역 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력에도 나선다. 2030년까지 부산 지역의 수소 강소기업을 발굴, 연구개발(R&D) 및 인력 양성 등의 지원을 통해 수소전문기업 10개사를 육성할 계획이다.

 

세계적인 항만·물류 거점인 부산항을 ‘친환경 수소항만’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부산항 및 배후단지에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충전소)’ 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트럭·특수장비 등 항만 모빌리티 및 선박의 수소연료 전환을 추진하는 내용이다.

 

SK E&S는 이번 협약에서 액화수소 공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 수소 강소기업 육성 지원 등의 역할을 맡아 수소 생태계 조성 및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