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주요 단신

전남도, 그린수소 에너지섬 조성사업 닻 올린다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 추진과제
타당성조사 국비 2억 원 확보…2023년 추진 계획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전라남도가 추진 중인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1월에 수립한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에 포함된 ‘그린수소 에너지섬 조성’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국비 2억 원을 확보해 그린수소 생산기지 조성을 위한 첫 번째 발판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남도는 수소경제 정책이 기후변화 대응과 청정에너지 사회 진입을 위한 필수 요소로 판단하고 수소산업 육성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산업부 공모사업인 ‘수전해 시스템 신뢰성 제고를 위한 성능시험센터 구축’에 선정됐다. 2024년까지 국비 153억 원을 지원받아 그린수소 핵심기술인 수전해 시스템 생산에 나서게 된다. 수전해 성능시험센터를 기반으로 향후 세계 최초로 수전해 인증센터까지 구축, 전남을 그린수소 생산의 중심지로 만든다는 목표다.

 

지난 1월에는 전남도가 그린수소 메카로 도약하는 청사진을 담은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수립, 7대 전략 27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2022년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19조346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에 1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 중 ‘그린수소 에너지 섬 조성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은 해상풍력과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기지 조성을 위한 초석이다.

 

그린수소 에너지섬 조성사업은 8.2GW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을 활용한 잉여 전력, 전남의 비교우위 자원인 섬에 수전해 설비를 구축해 생산한 그린수소가 큰 틀이다. 생산한 그린수소는 상대적으로 탄소 배출량이 많은 철강석유화학 단지 등에 공급해 에너지전환을 통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광양만권 수소산업 융복합 플랫폼 구축’사업은 광양만권의 우수한 철강석유화학 산업환경 기반을 수소산업 전주기 생태계 조성을 위한 것이다.

 

산업부에서는 그린수소 생산기지 조성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2023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며, 전남도는 성공적인 용역수행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