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4 (월)

  • 흐림강릉 5.8℃
  • 흐림서울 0.2℃
  • 흐림인천 -0.2℃
  • 구름많음원주 1.1℃
  • 구름조금울릉도 2.7℃
  • 흐림수원 0.0℃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5.5℃
  • 흐림전주 4.8℃
  • 맑음울산 6.2℃
  • 맑음창원 5.8℃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7.8℃
  • 구름조금목포 7.5℃
  • 구름조금제주 8.3℃
  • 흐림양평 0.3℃
  • 구름많음보은 1.5℃
  • 흐림천안 1.0℃
  • 맑음김해시 6.3℃
  • 맑음경주시 5.4℃
기상청 제공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수소사업 본격 확대”

신년사서 수소사업 선제투자 등 5가지 핵심과제 강조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미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새로운 출발점"이라며 수소사업을 본격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채 사장은 “지난해 가스공사는 초유의 코로나19 상황과 여러 대내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많은 결실을 이뤄냈다”라며 “ 2021년에는 친환경 에너지 중심 글로벌 시장 트렌드 재편, 장기 저유가 및 금융시장 유동성 변화, 세계 각국의 탄소 중립 선언 등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함으로써 미래 핵심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한 초석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 사장은 천연가스 공급망 확충 및 개별요금제 성공적 안착, 수소·LNG 벙커링 등 신사업 추진, 온실가스 감축 및 지역 상생협력·동반성장 등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지난해 대표 성과로 꼽았다.


채 사장은 △과감하고 선제적인 수소사업 투자 △LNG 벙커링·냉열 등 에너지 신사업 본격 추진 △2045년 Net Zero(탄소 중립) 기업 달성 △디지털 중심의 일하는 방식 전환 및 조직 혁신 △사회적 가치 실현을 2021년에 추진할 5가지 핵심과제로 천명했다.


먼저 가스공사는 수소사업 비전·전략 마련과 수소사업본부 설치를 시작으로 경제적인 수소 생산·공급, 수소·LNG 융복합충전소 구축 등 B2C 중심의 LNG 신사업 확대,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을 위한 전담조직 설치, 수소연료전지 사업 투자, 수소 핵심기술(수전해·액화) 개발 및 과감한 M&A 등을 통해 미래 성장 발판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LNG 벙커링·냉열 사업과 해외 GTP(Gas to Power Project) 사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신규 수익 창출에 힘쓰는 한편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정책에 적극 대응해 2045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는 기업이 되도록 친환경 지속 가능 경영을 펼친다.


이에 더해 코로나19로 인한 스마트워크 확산 및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발맞춰 ‘KOGAS형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전방위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지역사회·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친환경 에너지 공급 사업 등을 활발하게 시행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채 사장은 “이러한 계획들을 망라한 ‘KOGAS 비전 2030’을 곧 발표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새 비전을 공유하고 한마음으로 노력해 국민과 주주에게 보다 나은 가치를 제공하자”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