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인천 17.2℃
  • 맑음원주 17.9℃
  • 맑음울릉도 18.9℃
  • 구름많음수원 17.9℃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21.5℃
  • 맑음전주 19.2℃
  • 맑음울산 19.8℃
  • 맑음창원 20.3℃
  • 구름많음광주 19.7℃
  • 맑음부산 20.0℃
  • 구름많음목포 17.7℃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조금양평 18.3℃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천안 18.2℃
  • 맑음김해시 21.8℃
  • 맑음경주시 21.7℃
기상청 제공

무디스, 한국가스공사 장기신용등급 ‘Aa2’ 유지

가스산업 전략적 역할·수소사업 긍정 평가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Moody’s)는 26일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의 장기신용등급을 ‘Aa2’(국가등급과 동일, 한국 최고등급)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높은 신용등급을 가진 정부의 지원을 바탕으로 가스 산업 내 주도적인 지위를 유지하며, 전략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는 점이 주요 근거이다.


또한 정부가 최근 발표한 수소발전의무화 제도(HPS) 시행에 따른 공사역할 확대와 공사가 적극 추진 중인 수소사업이 정부의 정책 기조에 부응하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한국가스공사의 독자신용등급도 ‘Baa3’을 유지했다.


무디스는 최근 개정된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가 요금반영의 적시성을 높여 발전용과 함께 규제산업의 현금흐름을 개선시켰으며, 운전자금의 감소는 차입금 부담을 완화시켜 줄 것으로 보았다.


이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매출 감소, 해외사업 손상 등의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건전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독자신용등급도 현 수준을 유지한다는 게 무디스 측의 설명이다.


이번 무디스의 높은 신용등급 유지로 가스공사 외화사채 발행에 긍정적인 영향이 전망된다.


가스공사는 유가 하락 등 여러 악재 속에서도 정부와 같은 ‘Aa2’ 신용등급을 유지함에 따라 해외투자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