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강릉 21.8℃
  • 서울 22.9℃
  • 박무인천 24.6℃
  • 흐림원주 25.4℃
  • 울릉도 21.8℃
  • 수원 24.6℃
  • 대전 23.0℃
  • 대구 23.0℃
  • 전주 24.8℃
  • 박무울산 23.6℃
  • 창원 25.6℃
  • 천둥번개광주 23.5℃
  • 박무부산 24.1℃
  • 목포 27.2℃
  • 흐림제주 27.6℃
  • 흐림양평 23.5℃
  • 흐림보은 22.3℃
  • 흐림천안 23.7℃
  • 흐림김해시 26.9℃
  • 흐림경주시 22.0℃
기상청 제공

유통물류 분야에도 수소전기트럭 도입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
2022년까지 10톤급 수소 화물차 5대 시범운행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공공 분야 쓰레기수거차에 이어 유통물류 분야 화물차에도 수소전기트럭이 도입된다.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등 3개의 유통물류 회사가 선도적으로 수소전기트럭을 도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환경부(장관 조명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일 충북 옥천군에 위치한 CJ허브터미널에서 현대자동차,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과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4일 공공 분야에서 쓰레기 수거용 수소트럭 도입을 선언한 이후 유통물류 분야까지 확대해 내연기관차의 수소트럭 전환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개최됐다.


그간 산업부는 수소상용차를 미래차 산업의 한 축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도심주행용 수소전기버스 개발(2016~2020년, 총사업비 161억원), 상용차용 연료전지 냉각시스템 및 수소트럭 개발(2017~2021년, 총사업비 102억 원) 등의 기술개발·실증을 집중 지원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부터 국내 수소버스 보급이 시작됐고,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수소화물차 1,600대를 올해부터 2025년까지 스위스에 수출하기로 하는 등 국내시장과 수출 측면에서 성과를 창출했다.


또한 스위스에 수출 중인 차량의 성능을 개선한 수소화물차가 국내 첫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이번 시범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수소 화물차 5대 시범운행
시범사업은 2021년부터 2022년까지 10톤급 수소 화물차 5대로 군포-옥천 구간 및 수도권 지역에서 실시되며, 올 연말까지 시범사업 준비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먼저 환경부는 2021년 출시되는 대형 수소 화물차 5대를 물류사가 구매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 화물차 성능개선을 위한 개발 및 실증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수소 화물차의 운영 부담 경감을 위한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을 강구한다.


현대자동차는 수소 화물차를 출시하고, 각 물류사는 수소 화물차를 구매해 사용한다.


시범사업 기간 차량 성능개선 등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소 화물차를 양산해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 수소 화물차 보급 확대 계획
산업부는 수소화물차 국내보급 경험을 통해 기술역량을 축적하고,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3,800억 원 규모의 친환경차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수소화물차 확산의 걸림돌인 부족한 내구성을 2025년까지 현재의 5배 수준으로 대폭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정적 수소공급을 위해 지난해부터 3개 지역에 수소생산기지를 구축 중이며, 올해 7개 지역을 추가 선정해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쓰레기수거차, 노면청소차 등 다양한 수소트럭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지자체와 대형 유통물류업체가 수소트럭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이번 수소화물차 시범사업은 정부, 완성차업체, 수요기업이 모두 참여하는 협력의 롤모델이 될 것”이라며 “국내 친환경차 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화물차 무공해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로 지역 내를 이동하며 1회 운행거리가 짧은 소형 화물차는 전기 화물차로 보급하고, 광범위한 지역을 이동하며 1회 운행거리가 긴 중대형 화물차는 수소 화물차로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무공해화 중장기 목표, 세부과제 및 정부 지원 방안 등을 담은 ‘화물차 무공해화 실행계획(로드맵)’을 올 하반기까지 업계 및 전문가 등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대기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경유 화물차를 수소 또는 전기 화물차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관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청정 수소물류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도 개선과 지원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경유, CNG 등 다른 연료에 비해 고가인 수소 연료비는 수소화물차 운영의 큰 부담 요인 중 하나이다. 국토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을 지원해 수소화물차의 운영 부담을 완화하도록 노력하는 한편 국토부, 물류기업, 수소화물차 제작사, 물류협회 등이 참여하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구성하는 등 협업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손명수 국토교통부 2차관은 “이번 수소화물차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기존의 디젤‧아날로그 형태의 물류 시스템을 청정 수소물류체계와 디지털화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자동차‧물류업계, 관계부처와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 19로 택배와 같은 비대면 산업과 국민 건강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택배 등 화물차량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친환경차로 빠르게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