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강릉 18.2℃
  • 서울 20.3℃
  • 인천 20.4℃
  • -원주 20.7℃
  • 안개울릉도 18.0℃
  • 수원 21.0℃
  • 흐림대전 20.7℃
  • 대구 19.7℃
  • 흐림전주 23.9℃
  • 흐림울산 20.1℃
  • 흐림창원 21.1℃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1℃
  • 흐림목포 27.3℃
  • 구름많음제주 28.3℃
  • -양평 20.7℃
  • -보은 19.6℃
  • -천안 20.0℃
  • -김해시 23.3℃
  • -경주시 19.4℃
기상청 제공

수소연료전지 기술‧정책 공유의 장 마련

가스안전公, ‘2018 가스안전 국제세미나’ 개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지난 6일 서울 63빌딩에서 ‘수소연료전지 산업의 기술현황 및 글로벌 친환경 정책’을 주제로 일본과 유럽의 저명한 전문가를 초청, ‘2018 가스안전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기후변화 및 에너지전환 시대에 대응한 수소경제사회 구현을 위한 수소연료전지 산업의 육성 및 기술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세미나에는 수소산업협회를 비롯해 수소 및 신에너지학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원사 및 가스업계, 자동차업계, 유관기관 관계자 약 200여명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세미나에서는 △유럽의 수소연료전지 기술 및 보급 현황(모레노 이탈리아수소연료전지협회 회장) △일본의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현황 및 전망(요시타케 일본연료전지개발정보센터 이사) △수소산업의 국내 정책 및 글로벌 표준화·인증 동향(허윤실 한국가스안전공사 기술정책연구부장) △국내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및 정책현황(양태현 에너지기술평가원 PD) 등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수소연료전지는 미래를 이끌고 갈 성장동력 산업 중 하나로 관련 산업의 국제경쟁력 확보와 시장 및 고용창출의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공사는 고압수소용기 및 부품에 대한 안전기준 개발과 수소타운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통해 가스안전 사각지대를 제로화 하고 다양한 응용처에 수소연료전지 제품이 안전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