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흐림강릉 22.7℃
  • 박무서울 26.8℃
  • 흐림인천 24.5℃
  • 구름많음원주 26.8℃
  • 흐림울릉도 23.4℃
  • 박무수원 27.1℃
  • 흐림대전 24.7℃
  • 대구 21.3℃
  • 흐림전주 24.6℃
  • 천둥번개울산 21.2℃
  • 천둥번개창원 21.9℃
  • 흐림광주 28.2℃
  • 부산 22.9℃
  • 구름많음목포 29.2℃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양평 26.1℃
  • 흐림보은 23.3℃
  • 흐림천안 25.0℃
  • 흐림김해시 21.8℃
  • 흐림경주시 21.8℃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독일 정부, 국가 수소 전략 합의

수소 생산‧사용 촉진 위해 총 12조2천억 원 투자
2030년까지 최대 5GW 용량 수소생산시설 구축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독일 정부가 10일(현지시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계획의 일환으로 수소 생산과 사용 증대를 위한 장기 전략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석탄 사용을 줄여 독일 경제를 탈탄소화하고, 원전 사업을 완전히 폐지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독일의 국가 수소 전략에는 기후 변화, 연구와 혁신, 경제 및 규제 프레임워크, 국제 협력에 이르기까지 관련 측면의 균형을 맞추는 38개 행동 항목을 포함하고 있다.


수소는 현재 화석연료에서 거의 독점적으로 생산되지만, 정부는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에서 생성되는 유휴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을 장려한다.


일명 ‘그린 수소’가 태양광이나 풍력 발전의 간헐성, 즉 전력 공급의 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고, 제강과 같은 고온의 열이 필요한 산업공정에서 수소가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다고 말한다.


정부는 모로코와 같은 개발도상국의 프로젝트에 사용될 기존 20억 유로를 포함하여 수소 생산과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총 90억 유로(약 12조2천억 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국가 수소 전략은 2030년까지 최대 5GW, 2040년까지 최대 10GW 용량의 수소 생산시설 구축을 제안하고 있다.


기후 정책 측면 외에도 수소 기술은 미래 일자리 보장, 새로운 시장가치 창출에 기여할 전망이다. 


독일은 이미 오래전부터 전기분해, 연료전지 등 관련 분야의 산업을 육성해왔고, 수소 기술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연방 정부 차원에서 행동 계획과 수소 전략을 제시한 셈이다. 

 

수소전기차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올해 말까지 약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갖추고, 매년 10~15개를 추가하여 유럽에서 가장 큰 수소 충전 인프라를 제공할 방침이다.


일본과 한국, 중국을 비롯해 네덜란드, 노르웨이, 독일 등 ‘수소 전략’을 내세운 나라들이 속속 늘면서 수소가 미래 에너지원이자 에너지캐리어로 확실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