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흐림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5.9℃
  • 구름많음인천 6.8℃
  • 구름많음원주 7.3℃
  • 울릉도 6.7℃
  • 구름많음수원 8.3℃
  • 흐림대전 7.0℃
  • 박무대구 7.9℃
  • 흐림전주 7.1℃
  • 박무울산 10.2℃
  • 박무창원 10.3℃
  • 맑음광주 7.2℃
  • 구름많음부산 12.6℃
  • 맑음목포 6.7℃
  • 맑음제주 13.1℃
  • 구름많음양평 7.3℃
  • 흐림보은 5.8℃
  • 구름많음천안 6.4℃
  • 맑음김해시 11.6℃
  • 구름많음경주시 8.1℃
기상청 제공

정부, 내년부터 ‘수소도시’ 3곳 조성 나선다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수소경제 활성화 의지 담아
수소경제 R&D 분야에 786억 원 투자…규제 개선도 이뤄져


[월간수소경제 송해영 기자] 내년부터 교통이나 난방 등에 수소에너지를 주로 활용하는 수소도시가 조성된다. 또한 수소경제 R&D 분야에 786억 원이 투입되어 관련 기술 개발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정부는 17‘2019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해당 발표를 통해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우선 2022년까지 수소에너지로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수소기반 시범도시 3곳을 조성한다. 이와 관련해 2/4분기 중 국토교통부 주도로 수소 시범도시 모델 구상 및 조성 방안 마련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최근 급증하는 친환경차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2019년 수소전기차 보급 사업에는 총 1,4955,000만 원(환경부 1,4205,000만 원, 국토교통부 75억 원)이 투입된다. 이는 4,000대를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회 권고안에 비해 1,500대가 줄어들었지만, 2018746대와 비교하면 5배 이상 증가했다.


수소에너지 분야 R&D에 대한 지원도 늘어난다. 정부는 2019, 수소경제 R&D 분야에 786억 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 분야에서도 친환경수소연료선박R&D플랫폼구축사업의 2019년 예산안으로 50억 원이 편성되었다.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진행되는 해당 사업에는 총 420억 원이 투입된다.


또한 수소충전소 보급 확산에 있어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규제 개선에 나선다. 최근에는 준주거상업지역 내 수소충전소 설치가 허용되었으며, 내년 3월에는 수소전기차에 대한 셀프충전 허용 방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한편 수소경제법수소안전법제정은 결국 올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발의된 수소에너지 관련 법안을 취합해 2019년 중,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의 안전한 관리 기반 마련을 위한 수소경제법수소안전법을 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