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3 (목)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30.8℃
  • 흐림인천 28.8℃
  • 흐림원주 30.3℃
  • 흐림울릉도 27.6℃
  • 흐림수원 31.2℃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27.9℃
  • 전주 27.3℃
  • 흐림울산 28.3℃
  • 창원 28.4℃
  • 광주 24.8℃
  • 흐림부산 26.8℃
  • 목포 25.0℃
  • 흐림제주 28.5℃
  • 흐림양평 31.5℃
  • 흐림보은 29.1℃
  • 흐림천안 30.6℃
  • 흐림김해시 27.1℃
  • 흐림경주시 27.1℃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독일 카셀 지역에 첫 수소충전소 구축

프랑크푸르트와 하노버 사이에 위치…독일 남북 잇는 역할 할 것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수소충전소 보급 확산을 위한 민간 출자회사 H2 Mobility Deutschland(H2M)와 쉘, 에어리퀴드가 독일 헤센 주 카셀(Kassel) 지역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했다. 카셀 지역의 첫 번째, 헤센 주의 다섯 번째 수소충전소다.


Gasworld에 따르면 해당 수소충전소는 프랑크푸르트와 하노버 사이에 위치해 있어 독일 수소충전 인프라 네트워크의 남과 북을 연결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H2M이 전체 총괄 및 충전소 운영을 담당하며, 에어리퀴드에서 수소충전소 기술을 제공했다. 수소충전소가 설치되는 트럭 정류장인 Shell SVG AutohofSVG Hessen에서 소유하고 있다.


해당 수소충전소는 약 200kg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데, 이는 하루 40~50대의 수소전기차에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충전 방식은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비슷하며 충전에는 3~5분이 소요된다. 또한 운전자가 직접 수소를 충전하는 것도 가능하다. 독일은 2019년까지 100개소의 수소충전소를 보급할 계획이다.


마르쿠스 세비자(Markus Schewitza) 에어리퀴드 전무이사는 수소에너지는 파리 협약에 따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해결책 중 하나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에어리퀴드가 주요 민간 및 공공 사업자들과 함께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수소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니콜라스 이반(Nikolas Iwan) H2M 전무이사는 독일은 수소전기차 보급에 있어 개척자를 자처하고 있다앞으로 우리들은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