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강릉 30.7℃
  • 구름조금서울 36.1℃
  • 구름조금인천 33.5℃
  • -원주 34.5℃
  • 맑음울릉도 29.8℃
  • 맑음수원 35.2℃
  • 맑음대전 35.7℃
  • 구름조금대구 33.0℃
  • 구름많음전주 34.1℃
  • 구름많음울산 30.4℃
  • 구름많음창원 32.9℃
  • 구름조금광주 35.1℃
  • 구름조금부산 33.0℃
  • 구름많음목포 34.1℃
  • 구름조금제주 30.6℃
  • -양평 34.4℃
  • -보은 33.7℃
  • -천안 33.2℃
  • -김해시 35.0℃
  • -경주시 31.3℃
기상청 제공

극소량 백금으로 수소 생산속도 100배 높여

UNIST, 질소-탄소나노튜브에 백금 원자 입힌 촉매 개발


[월간수소경제 송해영 기자] 고가의 귀금속인 백금(Pt)을 적게 사용하면서도 수소 생산속도가 월등히 빠른 촉매가 개발되었다.


UNIST 자연과학부 화학과의 김광수 특훈교수 연구팀은 기존의 백금 촉매보다 80배 적은 양의 백금을 사용하면서도 수소 생성 활성도는 100배 더 높은 새로운 수소 생산 촉매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 730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되었다.


수소를 얻는 대표적 방법은 물(HO)을 전기로 분해해서 산소 기체(O)와 수소 기체(H)를 만드는 수전해 반응이다. 이때 수전해 반응을 도와주는 촉매가 필요한데, 현재는 백금을 주로 활용한다. 그러나 백금은 매장량에 한계가 있으며 가격이 비싸다. 따라서 백금을 더 적게 쓰는 촉매를 만들거나 아예 다른 물질로 대체하려는 연구가 수소 에너지 분야의 핵심이 되고 있다.


김광수 교수의 초기능성물질연구소에서는 효율적인 수소 생성 방법을 찾고자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1저자인 티와리(Tiwari) UNIST 화학과 연구교수와 설탄(Sultan) UNIST 화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질소(N)가 도입된 탄소나노튜브(CNT)에 극미량의 백금을 도포한 촉매를 개발했다. 대나무 마디처럼 생긴 이 튜브는 내부에 코발트(Co), (Fe), 구리(Cu) 금속 나노입자들이 들어 있다. 이들 여러 성분들이 상호작용하면서 백금이 가진 특성을 높여 수소 발생 활성도가 증가한다.


백금 표면은 수소를 붙잡아두는 에너지가 적어서 물 분자에서 분해된 수소 원자들끼리 쉽게 만나 기체로 변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미란 UNIST 화공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촉매 활성을 계산해 새로 개발된 촉매에서 여러 성분들이 상호작용하면서 백금이 가진 특성을 더욱 강화하고, 수소를 붙잡아두려는 에너지가 거의 0에 가까워져 수소 기체를 만드는 효율이 더 높아진다는 것을 밝혔다.


명창우 UNIST 화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백금 원자 하나와 백금 나노뭉치가 있을 경우의 촉매 활성을 모델링했다. 그 결과 백금 원자들이 백금 나노뭉치들과 섞였을 때 촉매 표면의 전도성이 증가해 수소 발생 효율이 훨씬 좋아진다는 새로운 과학적 현상을 최초로 규명했다.


이러한 모델링에 의한 예측 결과를 토대로, 촉매의 매우 복잡한 표면의 구조를 실험적으로 원자 수준에서 관측할 수 있게 됐다. 또 모델링의 정확성을 입증함으로써 활성도가 개선되는 이유도 규명하게 됐다.


김광수 교수는 이번 연구의 중요성은 수소 생산 효율을 크게 높인 새 촉매를 개발했다는 점이라며 이 물질의 모델링과 해석을 통해 최상의 촉매를 설계하는 구체적인 방향도 제시했다고 의미를 짚었다.


이어서 그는 수소 기반 에너지 산업의 걸림돌이었던 백금 촉매의 경제성과 효율성이라는 문제를 해결할 실마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