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GLOBAL NEWS

유럽 4개국, 북해 풍력발전으로 그린수소 생산 확대

덴마크·네덜란드·벨기에와 협력 협정 서명 
2050년까지150GW 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벨기에가 2050년까지 북해에 최소 150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고 그린수소 생산 관련 기반 시설을 확장한다.

 

4개국의 정부 수반들은 18일(현지시각) 덴마크에서 만나 해상풍력발전 및 그린수소에 관한 협력 협정에 서명했다.

 

이 협정에 따라 4개국은 2050년까지 북해에 최소 150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150GW는 2억3,0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그러나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대부분 직접 전기를 공급하기 어려운 중공업과 운송용 수소 및 청정연료를 만드는 곳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투입되는 비용이 수천억 유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4개국은 해당 프로젝트에 투자한 기업에 국가보조금을 줘 민간 부문에서 총 1,350억 유로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다만 유럽집행위원회가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선 해양에너지 분야에 총 8,000억 유로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어 4개국의 목표가 상향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4개국은 해상풍력 발전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기반 시설을 확장할 계획이다.

 

먼저 송전, 파이프라인 등 인프라를 포함해 그린수소 육·해상 생산을 촉진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해상 수소생산 및 송전에 대한 협력 부분을 탐구한다. 또 그린수소 기술 혁신에 대한 적절한 규제 프레임워크와 지원이 유럽 산업의 리더십, 청정연료 개발 및 생산, 수입 천연가스의 단계적 폐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본다.

 

여기에 그린수소 기반 구축을 가속화하고 저렴한 산업용 그린수소 공급과 높은 에너지 공급 보안을 지원하기 위해 그린수소 시장을 개발하려는 유럽위원회의 계획을 지지하기로 했다.

 

국가 및 지역적으로 용량을 확대하기 위해 그린수소 IPCEI(EU공공이익사업)을 설립하기 위해 진행 중인 작업을 기반으로 하고 국가 간 협력을 위한 추가 옵션을 고려하고 유럽 전역에서 제대로 작동하는 그린수소 시장을 위해 필요한 EU 규정을 동반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4개국은 이번 협정을 통해 러시아산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계획이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은 “이번 합의는 국경을 초월한 협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우리는 북해 지역의 해상풍력 에너지를 더욱 빠르고 효율적으로 확장하고 그린수소에 대한 새로운 잠재력을 활용해 가스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더욱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