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주요 단신

정부, 30개 수소전문기업 발굴·육성에 51억원 투입

제1차 수소경제이행 기본계획 따라 수행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정부가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수소산업 진흥기반 구축에 51억원을 투입한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에 발표된 ‘제1차 수소경제이행 기본계획’에 따라 수소산업 진흥기반 구축에 지난해 관련 예산인 32.5억원보다 56% 증가한 51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수소산업 진흥기반 구축 사업은 수소전문기업, 국제협력, 통계조사, 시스템구축, 수경위 운영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먼저 올해 최소 30개 이상의 수소전문기업을 추가 발굴해 2025년 목표인 100개 업체 지정을 조기달성하고 2040년까지 총 1,000개의 수소전문기업 발굴·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수소전문기업은 지난해 2월부터 시행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도입된 제도로 기업의 수소사업 매출액 비중이나 연구개발 투자금액 비중이 법정 요건을 만족할 경우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한다.

올해에는 수소전문기업의 기술사업화, 판로개척 등에 19억원을 지원하며, 지난해 첫 지원을 받은 기업들이 제기한 애로사항을 개선할 예정이다.

또 시제품 제작, 인증획득 등 일부 분야별 사업비 한도를 상향해 현실화하고 1년 이상 장기간 소요되는 해외인증의 획득기간을 고려해 다년도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한편, 다수의 수소전문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누적 지원한도도 명확히 했다.

수소전문기업이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수소관련 소재·부품 등을 국산화하는 등 국내시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용 R&D도 신규 지원한다.

특히 올해에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의 잠재력 있는 수소 유관기업을 수소기업 및 수소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수소 성장사다리 사업도 처음으로 도입됐다.

이 사업은 각 지자체가 성장 잠재력이 있는 수소 유관 기업을 발굴하고 기업의 육성계획을 제시하면 평가를 통해 중앙정부 사업비와 지방비를 매칭해 선정된 기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올해에는 3개 지자체를 선정해 최대 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소경제 종합정보포털이 내달부터 운영돼  매년 통계조사로 수집된 수소 산업의 현황 자료와 정부의 수소경제 정책, 통계, 기술 동향 등의 정보가 체계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 민·관·산·학·연 합동 ’수소홍보협의회‘를 발족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주입식 홍보가 아닌 국민 눈높이 맞는 다양한 홍보나 교육 활동을 통해 일반국민의 수소에 대한 수용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주도로 ’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GHIAA)‘를 발족해 해외 청정수소의 원활한 도입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등 다자간 협력 활동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수소경제위원회의 실무위원회 산하에 ‘수소경제 정책자문 전문위원회’를 구성, 분야별 자문기능을 강화해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정책 수립을 지원하도록 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오는 26일 수소기업, 시·도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2022년 수소산업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지원사업 관련 내용은 사업의 전담기관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