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4 (화)

주요 단신

포스코 연구개발 전문조직 ‘미래기술연구원’ 출범

신성장 동력 ‘AI·이차전지·수소’ 연구개발에 집중
윤창원 수소·저탄소에너지연구소장, 윤주웅 연구위원 영입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포스코그룹이 인공지능(AI), 이차전지소재, 수소·저탄소에너지 등 신성장 3개 분야의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전문조직을 새롭게 출범시켰다.


포스코그룹은 4일 최정우 회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기술연구원’을 열었다고 밝혔다.


미래기술연구원은 철강 중심의 기술연구원과는 달리 AI, 수소 등 3대 신성장 핵심 사업의 연구체계를 통해 종합적인 연구를 추진한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미래기술연구원은 포스코그룹 미래 사업의 연구개발을 주도할 창의적인 연구 공간”이라며 “미래기술연구원 개원은 포스코그룹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미래기술연구원 설립 계획을 밝히고 인선에 들어간 바 있다. 김주민 AI연구소장, 김필호 AI연구센터장, 윤창원 수소·저탄소에너지연구소장, 윤주웅 연구위원 등을 외부에서 영입했다. 이차전지소재연구소장엔 김도형 포스코케미칼 상무를 배치했다.


수소분야 핵심 연구를 총괄할 윤창원 박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출신이며, CCUS(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 전문가인 윤주웅 연구위원은 미국 최대 엔지니어링 기업인 KBR 출신이다. 


우수한 연구 인력 확보를 위해 IT기업과 다양한 스타트업이 모여 있는 서울 테헤란로의 포스코센터에 미래기술연구원을 개관했으며, 향후 인근에 미래기술연구원 연구단지 건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