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주요 단신

한화에어로스페이스, UAM용 수소연료전지 개발 나서

산업부 국책과제 수주…UAM용 연료전지 핵심기술 개발
향후 중소형 항공기 전기추진 시스템으로 사업 확대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에 사용될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공고한 ‘항공용 모빌리티를 위한 연료전지 경량화 기술개발’ 과제를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4년간 총 사업비 약 210억 원 규모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5년까지 연료전지의 성능 향상과 시스템 경량화 등 항공용 수소연료전지의 핵심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소연료전지 관련 기술개발과 특허 실적 등의 역량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을 비롯해 다양한 기관들을 포함한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을 마쳤다.


수소연료전지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배터리 대비 UAM의 운항 시간과 거리를 크게 늘릴 수 있다. 하지만 기존 차량용 연료전지 시스템보다 가벼워야 하고, 비행 시 고출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하는 등 개발 난이도가 높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와 한국형 전투기 보라매(KF-21) 엔진 개발 등을 통해 쌓아온 경험과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이번 국책과제의 성공을 자신하고 있다. 나아가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으로 국내 UAM 시장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과제의 성공을 통해 UAM 전기추진 시스템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장기적으로 중소형 항공기 전기추진 시스템까지 사업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