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0 (일)

주요 단신

‘수소화물차’ 국내 도로 달린다

수소화물차 시범운영 시작…2030년까지 1만대 보급
대당 최대 4억5,000만 원 구매 보조금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대형 수소화물차를 이용한 화물 운송을 국내에서 시작한다. 시범운영에 투입되는 수소화물차는 총 5대로, 2030년까지 1만 대로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특히 전국 어디서나 20분 내에 도달할 수 있도록 수소충전소 660기를 신규 구축하는 등 인프라 확충에도 속도를 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2월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현대자동차와 함께 대형 수소화물차(11톤급)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관련 부처와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등 물류기업이 참석했다.


시범사업을 통해 운영되는 수소화물차는 총 5대로 CJ대한통운 2대(인천-인천공항‧인천-경기광주), 현대글로비스 2대(울산-경주·울산-양산), 쿠팡 1대(인천서구-영종도)가 투입되며 앞으로 1년간 국제특송화물, 강판 등을 회사당 1,000~1,500회 운송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향후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대비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수소화물차의 성능을 점검하고 수소 소모량 등 향후 수소기반 물류 시스템 확산에 필요한 데이터를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향후 수소화물차가 기존 내연기관 화물차를 대체할 것으로 보고 보급 확대를 위한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화물차용 대용량 충전소를 매년 2곳씩 구축할 계획이며, 범정부 협력을 통해 모든 수소차가 전국 어디서나 20분 내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충전소를 구축한다. 


환경부는 수소화물차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1대당 최대 4억5,000만 원의 구매 보조금을 지급한다. 이 밖에 수소화물차 구매 시 취득세 감면 등 세제혜택과 함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