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주요 단신

기계연, 5kW급 드론용 소형 수소엔진 개발

수소 연료 직분사 방식…엔진 파라미터 최적화
수소 에너지밀도 가솔린보다 2.8배 높아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한국기계연구원(KIMM) 환경시스템연구본부 그린동력연구실 최영 실장 연구팀이 드론 구동을 위한 5kW급 소형 수소엔진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에서 무인 이동체 전력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소형 수소엔진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드론과 같은 무인 이동체 전력원은 대부분 배터리를 쓰고 있다. 최근에는 장기 체공을 위해 가솔린 엔진 하이브리드 시스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등이 적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소형 엔진 내 수소 연료를 직접분사방식으로 공급하며, 점화와 분사 등 엔진 파라미터에 대한 최적화를 수행했다.


그 결과 소형 수소엔진은 최대 7kW 이상의 출력을 달성했으며, 파워팩 모듈 개발을 위해 제작한 발전기와 정류기는 5kW 이상의 출력을 확보했다. 이는 시중의 20~30kg급 산업용 드론을 띄울 수 있는 정도의 출력이다.


수소 연료는 무게당 에너지밀도가 가솔린보다 2.8배 높아 가솔린 엔진을 적용한 드론보다 비행시간을 더 늘릴 수 있다.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무탄소 기술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최영 실장은 “수소엔진 기술이 적용될 수 있는 분야를 확장시켜 수소사회를 좀 더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