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2 (금)

주요 단신

한국-영국, 수소에너지 분야 협력

H2KOREA, 주한영국대사관과 양해각서 체결
글로벌 수소산업 활성화 투자・지원도 약속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는 지난 11일 주한영국대사관(대사 사이먼 스미스)과 한국과 영국의 수소에너지 분야 협력을 도모하고, 글로벌 수소산업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문재도 H2KOREA 회장과 방한 중인 마이크 프리어 영국 국제통상부 무역통상 부장관,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양 기관은 양국의 수소협력을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와 세미나를 공동 주최·지원하고, 수소 분야 정책과 산업·기술 동향에 대한 공유·논의를 통해 기술협력과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국의 수소 분야 기업 간 정보교류와 협력·연계를 적극 지원하고, 글로벌 수소 부문 활성화를 위한 상호 투자와 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이번 협약이 수소산업의 중요성에 대한 양국의 공통된 이해를 바탕으로 협력을 강화해 한국과 영국이 활발하게 글로벌 수소 생태계를 이끄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는 “저탄소 수소는 양국 모두 2050년까지 순 배출제로의 목표를 달성하고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에 기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수소산업에 대한 양국의 협력이 글로벌 수소경제를 추진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프리어 영국 국제통상부 무역통상 부장관은 “한국은 영국에 이미 중요한 무역통상 파트너”라며 “이번 수소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통해 양국의 공통 목표인 순 배출제로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데 있어 중요한 파트너임을 확인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지난 8월 2030년까지 5GW의 저탄소 수소생산을 목표로 저탄소 수소 혁신 지원과 투자 활성화 방안을 담은 ‘수소 전략’을 수립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