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0 (일)

주요 단신

환경부, 수소충전소 민간보조사업 10기 지원

연내 구축 가능한 곳 위주로 선정
수도권 수소 충전 여건 개선 기대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수도권의 수소 충전 여건을 조기에 개선하기 위해 올해 안으로 1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민간보조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환경부는 자체 부지 발굴과 더불어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추가 예산을 확보, 지난 5월 3일부터 6월 11일까지 민간보조사업을 공고했다.


이번 공모에서는 연내 구축이 가능한 곳을 위주로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됐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는 인허가 등 입지 여건, 주민 수용성, 주요 설비 및 장비 확보 상황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했다.



심사 결과 액화석유가스(LPG) 공급사(E1, SK가스) 부지 4기, 그간 수소충전소가 부족했던 경기 동북부 2기, 서울 근접 2기 등 서울 시청으로부터 약 25km 이내 인접 지역에 총 8기가 선정됐다.


나머지 2기는 환경부 환경산업연구단지와 대규모 액화수소플랜트가 구축될 인천지역(오류동 및 송도동)에 선정됐다.


환경부는 이번에 선정된 10기를 협상을 거쳐 최종 확정한 이후 인허가부터 설비・장비 확보 및 구축 공정의 전 과정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7월 14일부터 인허가 의제 처리 시행과 함께 해당 지자체 및 지역주민과 적극 소통해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도권 내 수소충전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이번에 선정되지 않은 사업 중 입지 여건이 좋은 부지는 차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올해 수소충전소를 전국에 180기 이상 구축해 수소차 보급의 전환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사업이 연내 추가 구축되면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수소 충전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