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7 (목)

주요 단신

산업부, 수소 전문기업 첫 지정

유한정밀·이엠솔루션·두산퓨얼셀 등 11개 기업
기술개발·사업화··금융·판로 등 다양한 지원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유한정밀·이엠솔루션·두산퓨얼셀·원일티앤아이 등 11개사가 수소 전문기업으로 지정되어 기술개발·사업화, 금융·인력, 판로·홍보 등의 지원을 받는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일 충남 아산에 있는 유한정밀(수소차 연료전지 분리판 제조기업)을 방문하고,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수소법)’에 따라 수소 전문기업으로 처음 지정된 11개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법 시행(2021년 2월) 이후 3월부터 수소전문기업 확인 상시 신청을 수소산업 관련 기업들로부터 받아 산·학·연 전문가들의 엄정한 평가를 거친 뒤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지닌 총 11개 기업을 수소 전문기업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대표적인 수소 전문기업인 유한정밀은 지난 10년간 자체 개발한 금형기술을 활용해 수소 승용차의 연료전지 핵심부품인 분리판을 전량 공급 중이다.


제이앤티지는 연료전지 부품인 ‘기체확산층(Gas Diffusion Layer)’을 자체 개발해 차량·발전용 연료전지 제조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가드넥은 수소차 연료전지에 쓰이는 ‘전해질막 고정용 필름(Sub Gasket)’을 전량 공급하고 있다.


연료전지 제조사(두산퓨얼셀, 범한퓨얼셀, 에스퓨얼셀)들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 1위 발전 연료전지 시장으로서 우리나라의 입지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하이에어코리아와 지필로스는 연료전지 부품(개질기·탈황기·인버터) 개발로 발전 연료전지 국산화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원일티앤아이는 추출수소를 생산하는 수소개질기 제품에 더해 고체 수소저장합금을 개발해 선박에 적용 중이다.


이엠솔루션과 대하는 수소충전소 설계·구축 및 시험설계로 국내 충전 인프라 확충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정부는 ‘수소 플러스(+) 1000’ 프로젝트를 통해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부문에서 수소 전문기업에 특화된 지원프로그램을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수소 5대(모빌리티·연료전지·충전소·액화수소·수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매년 300억 원 규모의 R&D를 수소 전문기업 중심으로 집중 지원하고, 해외기업과의 공동 R&D도 촉진할 계획이다.


R&D 지원을 통해 개발된 우수한 제품의 판로개척을 위해 혁신조달로 국내 공공 조달시장 진입을 가속화하고, 수출 사전진단 및 컨설팅, 해외 전시회 참여 지원 등을 통해 수출기업화를 지원한다.


아울러 수소 전문기업에 우대금융을 제공하고, 장기적으로는 ‘수소 전문기업’ 브랜드가 금융조달의 보증수표가 될 수 있도록 전문기업을 건실하게 육성할 계획이다.


수소아카데미를 통해 전문기업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대학교·출연연구원의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문제 신속해결 지원단’을 통해 애로 기술 해결을 지원하는 등 인력난 해소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문승욱 장관은 간담회에서 참석 기업인들의 향후 계획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소 전문기업들이 향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계기로 한-미 간 수소저장 등 청정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함에 따라 탄소중립과 청정에너지 기술의 핵심인 수소산업 관련 우리 기업들이 미국 등 선진시장에 진출하고, 해외기업과 협력하는 방안도 정부가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승욱 장관은 간담회 전에 유한정밀의 수소연료전지 분리판 제작 현장을 돌아보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