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주요 단신

한수원, LNG 냉열 활용 연료전지사업 추진

하동군, 두산퓨얼셀, 대우건설 등과 협력
경남QSF에 19.8MW급 PAFC 연료전지 설치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경남 하동에서 두산퓨얼셀, 대우건설 등과 LNG 냉열 활용 연료전지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 경남 하동군청에서 하동군, 경남QSF, 대우건설, 두산퓨얼셀과 ‘하동군 미래식품·에너지 융복합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초저온 식품냉동 기술을 보유한 경남QSF의 하동 사업장에 19.8MW 규모의 PAFC 연료전지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연간 약 15만6,000MWh의 전력과 시간당 약 10Gcal의 열을 생산해 향후 전력과 중온수가 필요한 사업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버려졌던 LNG의 냉열을 신선식품의 초저온 냉동 및 친환경에너지 생산설비인 연료전지발전사업에 활용하는 융복합 사업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사업관리, 하동군은 인허가 행정지원, 경남QSF는 개발총괄과 부지제공 및 LNG망 구축, 대우건설은 설계·시공·자재조달, 두산퓨얼셀은 주설비 공급 및 기술지원을 맡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이들은 앞으로 연료전지와 스마트팜을 연계한 융복합 사업 등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