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주요 단신

KAIST, 고성능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 개발

전자레인지 마이크로파 이용한 초고속 가열기법 적용
600℃ 이하 저온에서 구동…수전해 기술로도 주목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KAIST(총장 이광형)는 기계공학과 이강택 교수 연구팀이 마이크로파를 이용한 초고속 소결 공정을 통해 고성능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PCFC)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의 산소 이온 전도성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와 달리,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는 양성자(H+) 전도성 세라믹 전해질의 높은 이온 전도도와 낮은 활성화 에너지 특성으로 인해, 600℃ 이하 저온에서 고효율로 전력 변환 및 수소 생산이 가역적으로 가능한 에너지 변환 시스템이다.

 

이러한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는 난소결성 바륨 기반 산화물 전해질을 사용하는데, 이를 치밀화하기 위해서 1,500℃ 이상 고온에서 장시간 소결(세라믹 입자를 가열하여 단단하게 결합시키는) 공정이 꼭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극한 공정 중에 산화물 내부에서 발생하는 양이온 확산으로 화학적 조성이 불안정해지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대부분 실험실에서 국소적으로 가능한 방법들이 보고되고 있으며, 실용적으로 상용화가 가능한 새로운 제조 공정의 연구가 시급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할 방법으로 기존에 복사열로 장시간(300분) 소결하는 방법 대신 흔히 전자레인지나 오븐 등에 쓰이는 마이크로파를 사용해 5분 만에 초고속 소결을 해 이론적 화학조성의 전해질을 갖는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와 동시에 초고속 온도 상승으로 연료극이 나노 구조화돼 전기화학적 활성 영역 또한 크게 확장됨을 증명했다.

 

연구팀은 이와 더불어 3차원 형상 복원 기술을 통해, 연료극 입자 미세화로 인한 삼상계면 길이의 증가가 전극 표면 활성 반응을 가속화하는 미세구조와 전기화학 특성 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는 현재까지 보고된 동일 소재의 연료전지 중 가장 우수한 성능을 보였으며, 장시간(800시간) 구동에도 매우 높은 안정성이 확인돼, 마이크로파 기반 초고속 제조 공정 도입의 이점을 효과적으로 증명했다.

 

KAIST 기계공학과 김동연, 배경택 박사과정생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에이씨에스 에너지 레터스(ACS Energy Letters)’ 6월 29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강택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마이크로파를 이용한 초고속 제조공정이 기존 공정의 난제를 해결하고 프로토닉 세라믹 연료전지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음을 실험적으로 증명했고, 이는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고성능 차세대 에너지 변환기술 발전의 촉매 역할을 할 것ˮ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