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주요 단신

대우건설, 연료전지 연계형 스마트팜 실증연구 진행

2024년까지 포천민자발전소서 수행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대우건설이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포천민자발전소에서 연료전지 연계형 스마트팜 실증연구를 진행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26일 포천민자발전소에서 포천민자발전, 한국플랜트서비스와 국내 최초로 실제 운영하고 있는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활용한 ‘수소연료전지 연계형 융복합 스마트팜 실증연구’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한 포천민자발전소에 컨테이너형 스마트팜을 설치하고, 2024년까지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에 대한 실증 연구를 진행하는 것이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는 버려지거나 채집되어 폐기 처분된다. 그러나 적절한 열과 고농도의 이산화탄소는 작물의 생장을 촉진하는 데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이를 활용하면 작물 재배와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손실까지 저감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대우건설은 이번 협약에 따라 실증연구를 위한 자금 조달과 시공 및 운영을 담당하고 재배된 작물을 자체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포천민자발전은 부지를 제공하고 연료전지 부생열 및 이산화탄소를 제공하며, 한국플랜트서비스는 스마트팜·연료전지 연계형 사업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