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6 (수)

주요 단신

에쓰오일-삼성물산, 수소경제‧에너지 신사업 협약

청정수소‧암모니아 생산, 인프라 구축 등 협력
수소 생태계 구축, 신에너지 진출 가속화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에쓰오일(S-OIL)이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손을 잡고 탄소중립과 에너지 신사업 개발을 본격화한다.


에쓰오일은 17일 서울 마포 에쓰오일 사옥에서 경쟁력 있는 탄소중립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선도하기 위해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2015년 한화그룹과 삼성그룹의 ‘빅딜’ 당시 화학 회사를 모두 매각해 부생수소를 공급받을 화학 계열사가 없다. 에쓰오일은 계열 회사가 없어 수소를 생산하는 것 외에는 연관 사업의 확장 기회가 없다는 단점이 있다. 


양사가 협력할 경우 수소 사업의 이런 약점을 보완할 수 있다. 


에쓰오일과 삼성물산은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수소 인프라 구축과 수소 공급 및 운영 사업을 개발하고, 해외 청정 암모니아와 수소의 도입‧유통 사업을 모색한다.


사우디 등으로부터 무탄소(CO2 Free) 암모니아와 수소를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 도입과 관련한 사업, 경쟁력 있는 국내 유통 모델 개발 등 모든 밸류체인 수소 사업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탈탄소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도 다각도로 협력한다. 고효율 수소연료전지 공급을 위한 연구개발과 실증, 선제적 공동 투자를 검토한다. 아울러 친환경 바이오 디젤, 차세대 바이오 항공유를 개발하고 해외 인프라를 활용한 원료 유통, 생산과 마케팅 분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에쓰오일은 올해 초 차세대 연료전지(SOFC) 벤처기업인 에프씨아이(FCI)에 초기 투자로 지분 20%를 확보해 수소 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또한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와의 협력을 통해 그린수소, 그린암모니아를 활용한 사업 및 액화수소 생산, 유통사업을 검토하고 있으며,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코하이젠에도 참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