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흐림인천 3.7℃
  • 흐림원주 -1.7℃
  • 맑음울릉도 5.4℃
  • 흐림수원 2.4℃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흐림전주 6.1℃
  • 맑음울산 0.2℃
  • 맑음창원 0.4℃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목포 6.1℃
  • 맑음제주 7.8℃
  • 흐림양평 -1.3℃
  • 흐림보은 -1.5℃
  • 구름조금천안 -0.9℃
  • 맑음김해시 0.2℃
  • 맑음경주시 -4.8℃
기상청 제공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 수소에너지

백영순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회장 “청정에너지의 중심은 수소”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 밸류체인 확보…수소경제로 나아가야

URL복사

『2021년 1월 1일부터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회장에 취임한 수원대학교 환경에너지공학과 백영순 교수가 새해를 맞아 신년 메시지를 보내주셨습니다. 19기 회장인 한학수 연세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의 뒤를 이어 20기 학회장으로 활동하게 된 백 교수님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에도 월간수소경제 애독자 여러분이 모두 건강하고 가정에 만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그동안 월간수소경제 애독자 분들을 비롯하여 연구소, 협회, 학계 및 산업계 모든 관계자 분들께서 수소사회와 수소경제 구현을 위해 앞장서 주신 덕분에 그 가능성이 점점 실현 단계로 접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수소자동차 보급률이 1만 대에 이르면서 도로에서도 그 모습을 자주 보게 되었습니다. 


수소에너지는 온실가스, 미세먼지와 같은 유해 물질을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화석연료 대비 효율이 높아 미래 청정에너지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수소위원회에 따르면 2050년에는 수소가 최종 에너지 소비량의 18%를 차지하고, 승용차 4억 대와 상용차 2천만 대가 수소에너지를 활용하여 세계 자동차 시장의 약 20%를 차지할 것을 전망하고 있습니다. 


시장 규모 또한 2조5천억 달러(약 2,800조 원)에 이르러 약 3천만 개에 달하는 일자리 창출을 예측합니다. 이처럼 수소 활용이 늘어나면 연간 CO2 감축 목표의 약 20%를 줄일 수 있기 때문에 기후변화 대응에도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폭넓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인프라 구축이 필요합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발전 등과 같이 수소 활용 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반면 수소 생산, 저장·운송 분야에서 수소충전소 같은 인프라는 주요국 대비 부족한 실정입니다. 


지난 2019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수소전기차는 4,194대, 미국은 2,089대, 일본은 644대로 다른 국가에 비해 많은 수를 확보하고 있지만, 수소충전소는 그렇지 않습니다. 미국과 일본의 수소충전소 수가 각각 68개소, 114개소였던 반면 우리나라는 34개소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수소가 에너지원으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수소 활용 영역과 인프라 확보의 불균형을 해소하여 모든 산업과 시장이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의 밸류체인을 이루어 나아갈 때 비로소 새로운 에너지의 패러다임으로 접어들 수 있습니다.


성숙한 수소경제 사회가 되기 위해서 수소 가격 인하, 인프라 확충, 그린수소 생산, 제도 보완 등을 통하여 수소에너지가 산업적인 대체 에너지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수소경제 애독자 분들의 관심과 노력이 더욱 요구되는 한 해입니다. 


수소학회 또한 수소에너지가 사업 현장에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사회 진입을 위해 한 단계 도약하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수소학회의 학술대회나 심포지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셔서 큰 힘을 실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