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9.1℃
  • 흐림인천 9.0℃
  • 흐림원주 11.0℃
  • 구름많음울릉도 17.4℃
  • 흐림수원 10.1℃
  • 흐림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7.7℃
  • 흐림전주 12.1℃
  • 흐림울산 21.2℃
  • 구름많음창원 18.8℃
  • 구름많음광주 13.8℃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목포 13.7℃
  • 흐림제주 17.0℃
  • 흐림양평 10.8℃
  • 구름조금보은 11.3℃
  • 흐림천안 10.8℃
  • 구름많음김해시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9℃
기상청 제공

현대차그룹, 새만금 그린 수소 실증사업 추진

새만금개발청 등 5개 기관·기업과 양해각서 체결
2021년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 공동연구 착수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현대차그룹과 새만금개발청 등 5개 기관·기업이 그린 수소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현대자동차,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차증권)과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LG전자, 한국서부발전, 수소에너젠은 19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전해 시설, 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와 수소 활용을 연계한 그린 수소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조사를 착수하게 된다. 오는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새만금 지역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추고 수소 에너지를 비롯한 미래 에너지 사업 육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협약 주체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수소 생산을 위한 전력 공급 △그린 수소의 생산 △그린 수소의 활용 등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LG전자는 새만금 지역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의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력을 생산한다.


수소에너젠은 공급받은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물 전기분해(수전해) 기술과 설비를 제공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전해 시설을 비롯해 통합적인 수소 생산 플랜트 시설을 구축한다.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기술과 발전 설비를 통해 플랜트에서 생산된 수소를 바탕으로 전력을 만들고, 한국서부발전은 생산된 전력을 다양한 에너지 수요처에 판매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사업 시행을 위한 관련 행정절차를 돕는 한편 관계 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고, 상용화를 위한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을 총괄 지원한다.


현대차증권은 사업 추진을 위한 금융 조달과 함께 그린 수소 사업의 밸류체인 분석과 타당성 검증을 맡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 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수소에너지가 궁극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인 그린 수소의 밸류체인을 확보하기 위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