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8 (목)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18.1℃
  • 맑음인천 17.8℃
  • 맑음원주 16.3℃
  • 맑음울릉도 17.6℃
  • 맑음수원 17.9℃
  • 맑음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9.2℃
  • 맑음전주 19.6℃
  • 구름많음울산 18.7℃
  • 구름조금창원 19.9℃
  • 맑음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19.7℃
  • 맑음목포 19.1℃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양평 16.4℃
  • 맑음보은 17.9℃
  • 맑음천안 17.1℃
  • 구름많음김해시 20.3℃
  • 구름많음경주시 20.1℃
기상청 제공

현대차 유럽 수출 수소트럭, 스위스 고객사에 인도

세계 최초로 양산‧수출한 엑시언트 유럽 현지에 인도
내년까지 年 2천대 양산체제 구축…글로벌 사업 확대
2030년까지 유럽 2만5천대, 중국 2만7천대 수출 목표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현대자동차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현대차는 7일(현지시간), 스위스 루체른에서 엑시언트(XCIENT) 수소전기트럭 현지 전달식을 통해 스위스의 고객사에 차량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7월, 전남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총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선적한 바 있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유럽 현지에서 적재함 탑재 작업을 마친 차량 7대를 1차로 인도했으며, 10월 말에는 3대를 추가로 인도할 예정이다.


Coop, Migros(이하 마트), Travego, Galiker, Camion, Murpf, Lecierc(이하 물류) 등 스위스의 주요 7개 마트‧물류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수소전기트럭 총 40대를 스위스에 추가로 수출하며, 스위스 정부는 수소시장 활성화를 위해 스위스 각 지역에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세울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해부터 수소충전소 구축의 주체이자 수소전기트럭 고객사인 ‘스위스 수소모빌리티협회’를 중심으로 △현대하이드로젠모빌리티(Hyundai Hydrogen Mobility, HMM) △하이드로스파이더(Hydrospider) △H2에너지(H2 Energy) 등 해외 수소 관련 기업과 함께 차량 공급부터 수소 충전과 생산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스위스시장 공급은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를 기반으로 전통적인 차량 판매방식이 아닌, 운행 거리만큼 사용료를 지불(Pay-Per-Use)하는 신개념 수소 모빌리티 서비스 형태로 이뤄진다.


사용료에는 충전료·수리비·보험료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 비용이 포함돼 있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 도입에 따르는 고객사의 초기비용과 사업 부담을 낮춰 유럽 상용차 시장의 입지를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트럭을 인도받은 고객들이 스위스 전역을 운행하며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현대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유럽 고객 인도는 단순히 현대차만의 수소전기차 개발 성과가 아니라, 지구 공동체가 깨끗한 에너지원인 수소 사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음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성공적인 유럽 진출을 발판으로 향후 북미와 중국까지 새로운 친환경 상용차의 여정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유럽, 북미, 중국 등 글로벌 수소전기트럭 시장의 안정적인 확대를 위해 2021년까지 연간 최대 2,000대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수 있는 양산체제를 갖출 방침이다.


현대차는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후 독일·노르웨이·네덜란드·오스트리아 등 유럽 전역으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 이상의 수소전기트럭을 유럽시장에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북미에서는 대형 물류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부터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실증사업에 나선다. 이를 통해 북미의 지역적 특수성과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트럭을 생산, 2030년까지 1만2,000대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정부를 비롯한 현지 우수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추진 중이며, 2030년까지 2만7,000대 이상 수출을 목표로 수소 상용사업 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진행 중이다.


또 최근에 다임러트럭이 발표한 GenH2 콘셉트 트럭을 의식한 듯, 꾸준한 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1,000km 이상에 이르는 장거리 운송용 대형 수소전기트럭을 선보이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4일(수) 오전 10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디지털 프리미어’ 온라인 발표회를 통해 수소전기트럭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과 글로벌 사업 목표, 경영 전략 등을 공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