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6 (화)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16.8℃
  • 맑음인천 16.0℃
  • 맑음원주 16.7℃
  • 구름조금울릉도 18.5℃
  • 맑음수원 17.6℃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9.2℃
  • 맑음전주 18.0℃
  • 맑음울산 19.8℃
  • 맑음창원 19.6℃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2.4℃
  • 맑음목포 17.7℃
  • 맑음제주 20.1℃
  • 맑음양평 17.6℃
  • 맑음보은 17.0℃
  • 맑음천안 17.8℃
  • 맑음김해시 22.0℃
  • 맑음경주시 20.5℃
기상청 제공

수소차 연료전지용 3차원 나노프레임 촉매 개발

세계 최초로 ‘금속간화합물 나노프레임’ 촉매 구현
백금, 구리 촉매 입자 표면에 실리카 보호층 코팅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수소연료전지용 ‘금속간화합물 나노프레임(intermetallic nanoframe)’ 촉매가 최초로 개발됐다. 


안정성, 성능, 가격 경쟁력을 모두 갖춰 향후 수소전기차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UNIST(총장 이용훈) 화학과 주상훈 교수 연구팀은 나노미터 크기의 촉매 입자가 고온에서 뭉치는 것을 막는 기법을 이용해 ‘백금-구리 나노프레임 촉매(O-PtCuNF/C)’를 개발했다. 


이 촉매는 가운데가 뚫린 3차원 나노프레임(뼈대 구조) 형태로 반응 면적이 넓어 성능이 좋다. 또 백금과 구리 원자가 불규칙하게 섞여 있는 ‘합금(alloy) 촉매’가 아닌 ‘금속간화합물 촉매’라 안정성이 높고, 백금 함량이 적어 가격 경쟁에도 유리하다. 


주상훈 교수는 “새롭게 개발한 촉매는 또렷한 다면체 나노프레임 구조와 금속간화합물 상(phase)을 융합한 최초 사례”라며 “이번 연구에 이용된 합성법은 다양한 조성의 나노 촉매 합성에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소전기차의 ‘엔진’인 수소연료전지가 작동하려면 효율적인 전극 촉매가 꼭 필요하다. 상용 촉매인 백금 촉매는 가격이 비싸고 내구성(안정성)이 떨어져 수소전기차 대중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백금 사용량을 줄이고 촉매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백금과 다른 원소를 혼합한 합금 촉매가 꾸준히 연구되고 있지만, 합금 촉매는 작동 중에 금속이 부식되거나 용해되어 내구성에 한계가 있었다.


주상훈 교수팀은 나노프레임 입자 표면에 실리카 보호층을 입혀 금속간화합물 촉매를 만들 때 입자끼리 뭉치는 문제를 해결했다. 



금속간화합물 촉매는 같은 종류의 금속 원소가 끼리끼리 모여 있어 촉매가 부식되거나 내부 금속원소가 용해는 되는 문제가 적다. 동일한 금속 원소 간 상호작용이 커지면 안정성이 높아진다. 


1저자인 UNIST 김호영 박사는 “금속간화합물 촉매의 규칙적인 원자 배열을 만들려면 500℃이상의 고온에서 촉매를 가열해야 하는데, 이때 나노프레임 촉매 입자가 뭉치는 문제가 있었다”며 “백금, 구리 촉매 입자 표면에 실리카 보호층을 코팅해 넓은 표면적을 갖는 금속간화합물 나노프레임 촉매를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주상훈 교수 주도하에 UNIST 김호영 박사, 정후영 교수, 고려대학교 이광렬 교수, 권태현 연구원, 전민기 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김형준 교수, 하윤후 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백현석 박사의 참여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는 나노재료 분야의 학술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에 9월 22일자로 온라인 출판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