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0 (목)

  • 구름조금강릉 26.0℃
  • 맑음서울 26.6℃
  • 맑음인천 25.0℃
  • 맑음원주 25.0℃
  • 구름많음울릉도 23.3℃
  • 맑음수원 26.6℃
  • 맑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전주 26.9℃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창원 26.3℃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목포 25.6℃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양평 25.0℃
  • 구름많음보은 25.9℃
  • 맑음천안 26.4℃
  • 구름많음김해시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5℃
기상청 제공

파나시아, ‘스크러버·수소추출기’로 매출 1조 원 목표

제2공장 증설, 급증하는 선박용 스크러버 수주 물량 소화
IPO 통해 모인 자금으로 수소추출기 생산시설 투자 예정

URL복사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친환경 에너지 설비 전문 기업 파나시아가 선박용 스크러버와 수소추출기 사업으로 연간 매출 1조 원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파나시아는 최근 급증하는 스크러버 수주 물량을 안정적으로 소화하기 위해 선제적인 시설 투자를 결정, 제2공장 증설을 완료하고 연간 최대 1조 원 규모의 생산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제2공장 내부는 이미 스크러버와 관련 부품들로 채워져 있다. 스크러버는 선박 엔진과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배기가스에 포함된 황산화물을 저감하는 장치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올해 1월 1일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에 대해 선박연료유 내 황 함유량의 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하는 규제를 발효했다. 이 규제는 지금까지 해운 업계에 나온 규제 가운데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된다.


많은 선주사가 이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 스크러버를 채택하고 있다. 해운 전문 리서치 전문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현재까지 3,900여 척이 스크러버 설치를 완료했고, 앞으로도 많은 고객사의 스크러버 설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파나시아는 지난 2018년 스크러버 사업을 본격화 이후 약 2년 만에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을 8%까지 확보해 세계 4위권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2019년 매출액 3,285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매출액은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파나시아는 조선·해양 분야에서 거둔 성과에 그치지 않고, 미래 성장 동력으로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인 수소 시장에도 주목하고 있다.


파나시아는 제2공장 준공에 따라 기존 생산 라인뿐만 아니라 개발 단계에 있는 수소추출기 관련 인프라도 증설할 예정이다. 기존 제품인 스크러버와 선박평형수처리장치에서 나아가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로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하는 것이다.


파나시아는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서 최근 기업공개(IPO)를 통해서 모인 자금을 수소추출기 생산을 위한 시설 투자 등에 활용해 2025년까지 매출 1조 원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파나시아는 지난 4월 대전시와 수소추출설비 공장 투자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350억 원을 투자해 수소추출설비 생산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