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7 (수)

  • 구름많음강릉 27.7℃
  • 흐림서울 26.3℃
  • 연무인천 23.0℃
  • 흐림원주 25.3℃
  • 구름많음울릉도 23.5℃
  • 연무수원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6.0℃
  • 흐림전주 25.6℃
  • 흐림울산 25.4℃
  • 흐림창원 24.9℃
  • 구름많음광주 25.9℃
  • 흐림부산 24.9℃
  • 흐림목포 24.0℃
  • 제주 22.3℃
  • 흐림양평 24.7℃
  • 구름많음보은 24.1℃
  • 흐림천안 24.3℃
  • 흐림김해시 25.5℃
  • 구름많음경주시 26.6℃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독일, 모로코에서 그린 수소 생산

‘Power-to-X’ 플랫폼으로 그린 수소 생산 예정
탄소배출 없는 암모니아, 메탄올…유럽으로 수입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독일은 모로코와 지난 10일 베를린에서 그린 수소 생산 부문의 개발에 관한 협정에 서명을 했다. 


이 계약은 모로코 ‘에너지, 광산 및 환경부’와 독일 ‘경제협력 개발부’를 연결해 그린 수소 생산 분야를 개발하고, 관련 프로젝트의 연구와 투자에 집중하게 된다. 


독일 정부가 ‘국가 수소 전략’을 발표한 날 이뤄진 최초의 협정이라는 점에서 아프리카의 관문으로 통하는 모로코의 중요성이 부각된다.


협정의 핵심은 모로코 태양 에너지기구(MASEN)가 제안한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Power-to-X’ 프로젝트에 있다. 


모로코는 10년 전부터 태양광, 풍력을 활용한 재생에너지에 집중해왔고, 2018년 11월 모하메드 6세 왕은 2030년까지 재생 가능 에너지원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비율을 52%까지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모로코의 주요 산업 중 하나는 인산염과 암모니아를 활용한 비료 생산이다. 모로코는 세계 최대 인산염 생산국이지만, 암모니아는 지난해에만 200만 톤을 수입했다. 


독일은 모로코의 풍력과 태양광을 이용해 그린 수소를 만든 뒤 이를 암모니아 생산에 활용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독일의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모로코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Power-to-X 프로젝트를 통해 2030년까지 현재의 2배에 이르는 암모니아를 탄소 배출 없이 생산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앞으로 모로코와 독일은 재생에너지의 부하변동성과 간헐성을 극복하기 위해 전해장치와 Power-to-X 플랫폼의 기술개발 연구를 함께 진행하게 된다. 


아프리카는 태양광과 풍력을 활용한 재생에너지에 큰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독일은 모로코와 손을 잡고 그린 수소, 그린 암모니아, 그린 메탄올 및 합성 연료를 생산해 유럽으로 수출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