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맑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28.7℃
  • 연무인천 27.3℃
  • 구름많음원주 28.2℃
  • 맑음울릉도 29.1℃
  • 구름많음수원 28.4℃
  • 대전 26.5℃
  • 흐림대구 25.4℃
  • 흐림전주 28.1℃
  • 흐림울산 26.9℃
  • 흐림창원 28.2℃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8.2℃
  • 구름많음목포 28.8℃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조금양평 27.4℃
  • 흐림보은 26.3℃
  • 구름많음천안 27.5℃
  • 구름많음김해시 27.7℃
  • 흐림경주시 27.9℃
기상청 제공

산업부, 자원 강국 호주와 ‘수소’ 협력 강화

수소 생산 능력 갖춘 호주와 다각적 협력 방안 논의
호주 정부 수소 펀드 도입해 수소 개발·공급 매진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이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의 키스 피트(Keith Pitt) 자원·물·북호주 장관과 2일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에너지시장 현황과 에너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는 △산업·과학·기술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자원·물·북호주 △고용·기량·소기업 등 4개 분야 장관이 있다.


성 장관과 피트 장관은 코로나19 세계적 확산 추세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신속한 대응 조치를 통해 안정화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또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높은 글로벌 에너지시장에서 주요 소비국인 한국과 주요 생산국인 호주가 긴밀히 협력해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 확보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성 장관은 수소 활용에 강점을 갖춘 우리나라와 수소 생산에 능한 호주가 그린 수소를 포함해 연구개발·실증·투자 등 다각적 협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양국이 ‘한-호주 수소협력 의향서’를 체결한 후 그린 수소 해외 도입 타당성을 검토하는 공동 연구를 발굴하고, ‘한-호주 수소경제 활성화 액션플랜 수립 및 이행을 위한 공동 워킹그룹’ 구성을 두고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호주 정부가 약 2,300억 원 규모의 수소 투자 펀드를 도입해 수소 개발·공급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양국이 세계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모범 협력체계를 구축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호주가 한국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국 2위(19.1%), 광물자원 수입국 1위(39.2%)인 만큼 앞으로도 우리나라에 안정적인 자원 공급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양국 장관은 코로나19가 안정되는 대로 ‘제30차 한-호주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를 연내 한국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한-호주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는 공식 협력 창구로 1980년부터 양국이 교대로 열고 있는 전통적인 회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