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3.8℃
  • 구름조금인천 11.4℃
  • 구름많음원주 13.1℃
  • 맑음울릉도 11.9℃
  • 맑음수원 12.7℃
  • 맑음대전 14.1℃
  • 흐림대구 11.5℃
  • 맑음전주 12.6℃
  • 흐림울산 11.3℃
  • 흐림창원 9.2℃
  • 구름많음광주 12.4℃
  • 흐림부산 10.9℃
  • 구름조금목포 11.4℃
  • 맑음제주 14.2℃
  • 구름많음양평 12.3℃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천안 12.3℃
  • 흐림김해시 10.8℃
  • 구름많음경주시 13.7℃
기상청 제공

한전, 연료전지 발전용 친환경 수소생산기술 개발 착수

중부발전 공동 추진…산화·환원 소재 이용
2022년까지 20kW급 수소생산시스템 개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함께 이달부터 ‘산화·환원 소재를 이용한 연료전지 발전용 친환경 수소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전력연구원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15GW와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2.1GW를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국내에서 생산되는 연간 164만 톤의 수소는 석유화학 공정의 부산물과 액화천연가스의 화학반응을 통해 생산된다. 이 중 141만 톤은 석유화학업체에서 자체 소비되어 실제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소 생산량은 20여만 톤에 불과해 발전용 연료전지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서는 친환경 수소의 생산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과 한국중부발전은 친환경 수소공급량 확대를 위해 산화·환원 소재를 이용한 친환경 수소생산기술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


한국전력의 친환경 수소생산기술은 물을 연료로 사용해 금속의 산화·환원 반응을 이용, 별도의 추가설비 없이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동시에 고순도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기존 액화천연가스의 화학반응을 이용한 수소 생산 대비 효율이 높고 경제적이라는 게 전력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첫 단계인 수소 생산 및 산화 단계에서 고온의 수증기를 물 분해가 가능한 금속과 반응시켜 물 분자에서 수소만을 떼어내 수소가스를 생산한다. 수소 생산 중 만들어지는 금속산화물은 다음 단계인 환원 단계에서 액화천연가스와 반응해 순수한 금속과 물, 이산화탄소로 환원된다.


환원 단계에서 나오는 금속은 다시 수소 생산에 재활용되며, 물과 이산화탄소는 냉각을 통해 물만 분리한 후 남는 순수한 이산화탄소는 포집·재활용하게 된다.


전력연구원은 오는 2022년까지 20kW급 블루수소 생산시스템을 개발해 중부발전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을 완료하고 국내외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중부발전과 공동으로 개발하는 친환경 수소생산기술은 천연가스와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를 이용하는 블루(Blue) 수소 생산기술로, 석탄을 원료로 이용하는 브라운(Brown) 수소나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 없이 천연가스만으로 만드는 그레이(Grey) 수소에 비해 훨씬 깨끗한 수소 생산 방법이며, 재생에너지만을 이용한 그린(Green) 수소에 비해 경제성이 좋다”라며 “천연가스의 화학반응을 이용하는 그레이 수소 생산의 경우 수소 1kg 생산 시 10kg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만 전력연구원의 친환경 수소생산기술은 4.4kg 이하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