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강릉 21.0℃
  • 서울 23.0℃
  • 인천 23.5℃
  • 흐림원주 23.2℃
  • 울릉도 21.3℃
  • 흐림수원 24.2℃
  • 대전 23.9℃
  • 박무대구 22.8℃
  • 전주 23.8℃
  • 박무울산 23.4℃
  • 흐림창원 24.4℃
  • 광주 24.0℃
  • 흐림부산 23.1℃
  • 흐림목포 25.7℃
  • 구름많음제주 28.2℃
  • 흐림양평 21.9℃
  • 흐림보은 22.2℃
  • 흐림천안 23.7℃
  • 흐림김해시 24.6℃
  • 흐림경주시 22.1℃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공단, 수소버스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 나서

총 사업비 319억 원…17개 기관 공동 참여
수소버스 안전성 평가기술, 장비개발에 초점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수소버스 보급에 대비해 수소버스 안전성 평가 기술·장비 개발에 나선다. 


교통안전공단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향후 보급될 수소버스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수소버스 안전성 평가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수소버스 300대를 보급하고, 2021년에는 665대, 2022년에는 1,000대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하는 연구단 단위의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총 사업비 319억 원(정부 278억, 민간 41억 원)이 투입된다. 


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해 이번 연구 과제를 총괄하며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교통원구원 등 17개 기관이 참여해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수소버스의 운행·사고 시 수소누출 최소화로 2차사고 예방과 구동시스템의 안전 확보를 위한 수소버스의 차량·부품별 안전성 평가·검사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수소버스 검사장비, 구동시스템 성능 평가장비, 대형 내압용기 안전성 강화를 위한 글로벌 수준의 인증 시험장비 등 총 19종의 장비를 개발할 계획이다. 


권병윤 이사장은 “이번 연구는 검증된 수소버스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 사고 등에 따른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수소전기차의 안전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