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월)

  • 흐림강릉 18.5℃
  • 서울 15.1℃
  • 인천 15.4℃
  • 흐림원주 15.2℃
  • 흐림울릉도 17.5℃
  • 수원 15.4℃
  • 대전 15.7℃
  • 흐림대구 17.6℃
  • 전주 16.5℃
  • 흐림울산 18.9℃
  • 흐림창원 18.9℃
  • 광주 16.3℃
  • 부산 19.7℃
  • 흐림목포 17.6℃
  • 흐림제주 23.4℃
  • 구름조금양평 14.6℃
  • 흐림보은 14.7℃
  • 흐림천안 14.5℃
  • 흐림김해시 19.8℃
  • 흐림경주시 18.4℃
기상청 제공

현대차-두산퓨얼셀, 연료전지 분산발전 실증 MOU

울산테크노파크에 시스템 구축해 실증 진행
PEMFC와 PAFC 결합한 하이브리드 타입 실증


[월간수소경제 오슬기 기자] 현대차와 두산퓨얼셀이 고분자전해질연료전지(PEMFC)와 인산형연료전지(PAFC)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타입의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 실증사업에 나선다.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7일 두산퓨얼셀, 울산테크노파크와 현대자동차 의왕연구소에서 분산형 전원을 중심으로 독립적인 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마이크로그리드용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 연구는 현대차의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PEMFC)와 두산퓨얼셀의 인산형 연료전지(PAFC)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타입으로 진행되며, 시스템이 구축될 울산테크노파크가 인프라 공사와 운영 및 지원을 담당키로 했다.

 

이번에 개발될 시스템에서는 현대차의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가 급격한 변동부하 대응을 담당하고, 두산퓨얼셀의 인산형 연료전지가 상대적으로 완만한 변동부하 대응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이번 두산퓨얼셀과의 협력을 계기로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전력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분산발전 산업 육성 △수소산업을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발전용 연료전지 상용화 경험이 있는 두산퓨얼셀과 수소전기차 양산 경험이 있는 현대차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은 필요한 시기에 즉시 출력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태양광·풍력과 같은 친환경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수급 변동성을 해소할 수 있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전력수급 불균형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분산전원인 연료전지 발전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이번 협력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및 수소사회 비전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테크노파크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울산시와 상호협력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을 진행 중이다. 올해 4월에는 동서발전·덕양과 MOU를 체결하고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