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구름많음강릉 21.7℃
  • 흐림서울 22.9℃
  • 흐림인천 22.5℃
  • 흐림원주 22.0℃
  • 흐림울릉도 20.7℃
  • 흐림수원 21.3℃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6℃
  • 구름많음전주 21.1℃
  • 흐림울산 21.8℃
  • 창원 21.2℃
  • 광주 19.7℃
  • 흐림부산 21.9℃
  • 흐림목포 20.8℃
  • 제주 20.9℃
  • 흐림양평 21.2℃
  • 흐림보은 19.7℃
  • 흐림천안 19.4℃
  • 흐림김해시 21.2℃
  • 흐림경주시 20.7℃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호주 정부, AGN社 수전해 수소생산 실증플랜트 개발 승인

애들레이드 지역에 1.25MW의 전해조 시설 구축
천연가스·수소 혼합해 지역 가스 유통망에 공급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호주 정부는 AGN사(社)가 애들레이드 지역에 1.25MW의 전해조 시설을 건설하도록 승인했다. 이 시설에서 수소가스가 생산되면 내년 중반부터 인근 거주민들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달 30FuelCellsWorks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 최대의 천연가스 유통 회사인 Australian Gas Networks(이하 AGN)는 남호주 정부의 승인을 받아 애들레이드 지역에 1,140만 달러에 달하는 수전해 수소가스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이 설비 구축은 호주에서 천연가스와 수소가스를 혼합해 지역 가스 유통망에 제공하는 첫 실증 프로젝트다.

 

이에 따라 AGN사는 Hydrogen Park SA(HYP SA)1.25MW의 전해조 시설을 건설할 예정이다. 이 설비는 1.25MW의 양성자 초과 고분자 전해질(PEM) 전기 제어기로, 물의 전기분해를 통해 산소와 수소 가스로 분리하는 데 사용된다.


벤 윌슨 AGN사 최고경영자는 이번 승인은 남호주가 청정 에너지로의 미래를 이행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며 발전 승인과 함께 해당 지역에 공장 건설을 시작하기 위한 길이 열려 AGN사가 2020년 중반까지를 목표로 했던 첫 재생에너지 연계 수소 생산 계획에 한 발짝 다가섰다고 말했다.

 

AGN사는 이 시설에서 수소가스가 생산되면 내년 중반부터 수소가스를 아델라이드 내에 있는 미첼 공원 인근 거주민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따르면 해당 가스를 공급받게 될 거주민들에게는 추가적인 비용이 부가 되지 않고, 기존의 천연가스 소매업체와 체결한 계약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AGN사는 이번 시설에서 생산된 천연혼합가스와 기존 가스의 차이점이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한다. 시설에서 만들어질 수소재생가스의 특성이 천연가스 공급에 대한 호주 표준 규격과 일치하기 때문이다.

 

Dan Van Holst Fellekaan 남호주 에너지 광산부 장관은 "이 시설이 정부의 재생 수소 계획의 핵심 요소"라며 이번 승인은 우리가 남호주에서 수소 수출을 증가시키고 일자리를 창출하며 재생 가능한 수소를 혼합 에너지원으로 다루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앞서 AGN사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490만 달러의 보조금을 남호주 정부의 재생에너지 기술 기금으로부터 지원 받았다. AGN사는 정부의 지원을 발판 삼아 상업적 수소 에너지원의 생산 시설 구축을 도모하는 것뿐만 아니라 수소 에너지 수출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