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강릉 28.6℃
  • 서울 25.0℃
  • 인천 23.9℃
  • 흐림원주 25.6℃
  • 박무울릉도 26.3℃
  • 수원 25.3℃
  • 흐림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전주 30.0℃
  • 구름많음울산 30.2℃
  • 박무창원 30.7℃
  • 흐림광주 29.1℃
  • 박무부산 28.1℃
  • 흐림목포 29.4℃
  • 구름많음제주 30.0℃
  • 흐림양평 24.6℃
  • 흐림보은 28.4℃
  • 흐림천안 25.4℃
  • 흐림김해시 28.1℃
  • 구름많음경주시 31.1℃
기상청 제공

한-호주, 수소경제 활성화 협력 강화 선언

서울 포시즌 호텔서 ‘수소협력 의향서’ 체결
2030년까지의 ‘수소 실행계획’ 수립키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과 호주가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2030년까지의 ‘수소 실행계획’을 수립키로 하는 등 수소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매튜 카나반(Matthew Canavan) 호주 산업과학혁신부 자원‧북호주 장관은 23일 서울 포시즌 호텔에서 양국 정부의 수소협력 확대 의지를 선언하는 ’한-호주 수소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이번 협력 의향서는 지난 8월 한-호주 통상장관회담 시 양국 간 수소협력을 활성화하자는 호주 측의 제안에 따라 논의가 시작됐다.


한-호주 수소협력 의향서는 수소 분야에서 양국이 상호 호혜적인 공동 협력사업을 발굴‧개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통해 양국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한-호주 간 활발한 협력을 추진해 나가는 첫걸음임을 공식 선언했다.


양국은 이번 의향서에 따라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2030년까지의 구체적인 ‘수소 실행계획’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수립될 ‘수소 실행계획’에는 △협력 원칙 △협력 분야(예: 공동 기술개발 및 실증, 표준 및 인증 협력, 공급망 우선순위 설정, 생산물인수계약(Off-take agreements) 관련 등) △구체적 이행계획 △사후 검토 관련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한-호주 수소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수소전기차‧수소전기버스 등 국내 차량의 수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고, 호주의 재생에너지 등 우수한 수전해 잠재력을 활용해 수소 액화 등 저장‧운송 기술 공동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승일 차관은 “한국은 수소전기차, 발전용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호주는 수소 공급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매우 크다”라며 “앞으로 수소 분야에서 구체적인 양자 간 협력사업이 조속히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이번 의향서 내용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주는 자원 부국으로서 최근 수소경제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호주 재생에너지청(ARENA)이 발간한 ’수소수출기회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는 한국을 유망한 잠재적 협력 파트너로 분석하고 있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정부의 혁신성장 핵심과제로 중점 추진하고 있고, 호주는 한국의 전통적인 에너지‧자원 협력국으로서 양국 간 수소협력 시너지 효과가 기대됨에 따라 이번 협력 의향서를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