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4.5℃
  • 인천 24.0℃
  • 흐림원주 25.6℃
  • 흐림울릉도 21.7℃
  • 흐림수원 24.7℃
  • 흐림대전 25.4℃
  • 흐림대구 23.8℃
  • 흐림전주 25.4℃
  • 흐림울산 23.3℃
  • 흐림창원 23.2℃
  • 구름많음광주 25.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목포 27.0℃
  • 구름조금제주 26.6℃
  • 흐림양평 24.2℃
  • 흐림보은 22.9℃
  • 구름많음천안 24.7℃
  • 흐림김해시 23.9℃
  • 흐림경주시 23.8℃
기상청 제공

정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통해 수소산업 지원 박차

전기·수소전기차 3,856억 및 LNG·수소추진선 6,000억 지원
수소충전소 2022년까지 310개소·2040년까지 1,200개소 구축
2030년 전기·수소전기차 신차 시장 20~30% 점유율 목표



[월간수소경제 최형주 기자] 정부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비전을 선포하며 수소전기차·수소추진선·수소충전소·수소 시범도시 등에 대한 지원계획을 발표해 수소경제가 한층 활기를 띌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경기도 안산시에 소재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개최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2030년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의 비전과 4대 추진전략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포식에서 2030년 세계 4대 제조강국 진입(수출규모 기준)의 비전과 함께 고부가가치 산업구조(제조업 부가가치율 2530% 이상)로의 전환, 세계 일류기업수 2배 확대(5731,200), 신산업·신상품 비중 2배 확대(16%30%) 등의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이 중 수소산업 관련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제조업 진단을 통해 산업부는 수소전기차 및 전기차와 LNG 선박 등 친환경상품의 기술력이 우수하나 확산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친환경 선두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전기·수소전기차 R&D부문에 3,856억 원을 지원해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85만 대(전기차는 2022년까지 43만 대)를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LNG·수소추진선 R&D 부문에 2021년부터 2030년까지 6,000억 원을 지원할 것을 발표했다.

 

특히 수소전기차 및 수소경제를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과 함께 ‘3대 핵심 신산업으로 규정하고 2030년까지 이 신산업들에 대해 국비 8조4,00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수소전기차 기술 개발에 민간 자본 7조6,000억 원이 투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프라 공급 계획을 통해서는 수소충전소를 2022년까지 310개소, 2040년까지 1,200개소로 늘리고 수소 공급 파이프라인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수소 시범도시 등 대규모 실증 사업도 추진한다.

 

또한 자동차·조선업을 재도약이 필요한 산업으로 분류해 수소전기차 개발을 적극 지원, 2030년엔 전기·수소전기차가 신차 시장의 20~30% 점유율을 가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