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7.5℃
  • 맑음인천 14.7℃
  • 맑음원주 18.1℃
  • 맑음울릉도 13.4℃
  • 맑음수원 16.9℃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1.8℃
  • 맑음전주 16.9℃
  • 맑음울산 15.2℃
  • 맑음창원 15.1℃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4.5℃
  • 맑음목포 16.0℃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양평 18.4℃
  • 맑음보은 19.5℃
  • 맑음천안 17.0℃
  • 맑음김해시 14.9℃
  • 맑음경주시 22.1℃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혼다, 폐배터리 재활용해 수소탱크 만든다

2025년부터 폐배터리 음극 이용해 니켈-코발트 합금 제조
“소형차 1대에서 4만 원 어치의 니켈 및 코발트 재활용 가능”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혼다 경영진이 오는 2025년부터 버려지는 리튬 이온 배터리를 이용해 수소저장탱크의 원자재인 니켈-코발트 합금을 제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FuelCellsWorks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토모카즈(阿部 知和) 혼다 자원순환추진부 부장은 한 강연을 통해 “2025년부터 재활용 가능한 리튬 이온 배터리가 대량으로 발생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혼다는 재활용 공장 설립 등의 준비를 추진 중이다라고 밝혔다.


혼다는 폐배터리의 음극(cathode)으로 니켈-코발트 합금을 만들어 이를 수소저장탱크 제조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베 부장은 “2017년 시장 가격을 기준으로 혼다의 소형차 모델 피트(Fit)에서는 4,000(4만 원) 상당의 니켈 및 코발트를 재활용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니켈과 코발트, 망간의 재활용 비율은 각각 99.7%, 91.3%, 94.8%.


아베 부장에 따르면 배터리 공급 부족과 기술 기반 부재 등으로 인해 현재 폐배터리의 금속 재활용 비용은 kg100엔 가량으로 아직은 경제성이 높지 않다. 하지만 로봇을 이용해 배터리를 분해하는 등 자동화 기술을 도입하면 재활용에 드는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