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많음강릉 -0.1℃
  • 연무서울 -0.3℃
  • 박무인천 0.4℃
  • 흐림원주 -4.1℃
  • 흐림울릉도 4.3℃
  • 박무수원 0.5℃
  • 박무대전 -0.6℃
  • 연무대구 -3.1℃
  • 박무전주 -0.2℃
  • 구름많음울산 0.2℃
  • 연무창원 -0.2℃
  • 연무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0.9℃
  • 박무목포 0.3℃
  • 박무제주 5.9℃
  • 흐림양평 -3.7℃
  • 흐림보은 -2.4℃
  • 흐림천안 -2.2℃
  • 구름많음김해시 -0.6℃
  • 구름많음경주시 -1.9℃
기상청 제공

文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통해 '수소경제' 힘 실어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6만 7,000대, 수소전기버스 2,000대 보급
수소경제 등 3대 기반경제에 총 1조 5,000억 원 지원할 것


[월간수소경제 송해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보였다.


문 대통령은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의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며 미래 성장 동력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고 언급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전기차는 2017년까지 누적 25,000대가 보급되었지만, 지난해에만 32,000대가 새로 보급되었다. 수소전기차는 177대에서 889대로 크게 증가했다.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67,000, 수소전기버스 2,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라며 이는 경유차 감축과 미세먼지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수소는 3대 기반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부분에서 재차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의 3대 기반경제에 총 15,00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2월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NEXO)’에 시승해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 판교 IC까지 약 15분 간 주행했으며, 지난해 10월 유럽 5개국 순방 중에는 프랑스에서 넥쏘를 시승하고 수소전기차의 장점과 수소충전소의 주민수용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질문하며 수소산업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더해 1월 중 수소경제 로드맵이 발표될 예정이어서 수소경제로의 발걸음은 한층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