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9.7℃
  • 구름많음인천 7.8℃
  • 구름조금원주 12.9℃
  • 흐림울릉도 4.7℃
  • 구름많음수원 8.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전주 9.9℃
  • 구름많음울산 10.6℃
  • 구름많음창원 11.3℃
  • 흐림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1.7℃
  • 흐림목포 8.7℃
  • 연무제주 14.7℃
  • 구름많음양평 12.6℃
  • 구름많음보은 13.1℃
  • 구름많음천안 10.3℃
  • 구름조금김해시 12.4℃
  • 구름조금경주시 10.5℃
기상청 제공

2022년 세계 최고 수준 수소경제 생태계 완성

수소승용차 6만5,000대, 수소전기버스 2,000대 보급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스택 생산설비 4만기로 확대
대규모 수소발전 부품 자립화…중장기 신재생 수전해 확대
산업부, 2019년 업무보고…내년 1월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우리나라의 강점인 수소전기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생태계를 완성키로 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승용차 6만5,000대, 수소전기버스 2,000대 등 수소전기차 보급 가속화로 규모의 경제를 조기 실현하고,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스택 생산설비를 연간 3,000기(2018년)에서 2022년 연간 4만기로 대폭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대규모 수소발전은 2022년까지 부품 자립화를 추진한다.


수소 생산 방식은 부생‧추출수소(Grey 수소)에서 중장기적으로 신재생 수전해(Green 수소)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고압·액화 기술개발로 저장·운송 부문도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 같은 내용은 정부가 수립 중인 수소경제 로드맵(2019년 1월 발표 예정)에 담길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8일 세종정부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대회의실에서 2019년 ’정부업무보고‘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안정적이고 경제성 있는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 등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법적 기반을 완비해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2017년 매킨지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수소경제는 2050년까지 전세계 3,000만 명 고용, 2조5,000억 달러의 경제효과 창출이 예상된다.


산업부는 ‘연료전지 발전’과 ‘수소전기차’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를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발전용과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등 분산형 수소발전 경제성을 제고하고 중소·중견기업 성장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대규모 발전용은 2022년까지 부품의 자립도 제고 및 설비 가격하락을 통한 설치 확대를 추진하고 연관산업을 육성키로 했다. 소규모 가정·건물용은 설치 장소에 맞는 다양한 모델을 개발하고 설치 단가를 50% 이상 절감토록 추진한다.




2022년까지의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가 대폭 상향 조정된다. 수소승용차는 기존 1만5,000대에서 6만5,000대, 수소전기버스는 기존 1,000대에서 2,000대로 조정된다. 2022년까지의 수소충전소 구축 목표(310개소)는 변함이 없다.


수소 승용차 이외에도 수소전기택시 등 대중교통 전환 및 트럭·선박 등 신규분야 활용 제고를 추진한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 수소택시 내구성 향상을 위한 실증(10대, 서울 시범운행)을 추진하고 점진적으로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2년까지  5톤급 수소트럭도 개발한다. 2023년까지는 수소 운반 선박 및 수소 연료 추진선을 개발한다.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스택 생산설비는 2018년 3,000기(연간)에서 2022년 4만기로 확충한다.


또한 안정적인 수소 생산기반 확보 및 운송·저장 유통 체계 구축을 위해 부생수소와 추출수소 중심으로 수요처 인접 중대형 수소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중장기적으로 신재생 수전해를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생산기지는 올해 3개소(총 150억원)가 구축되며, 2019년부터 2023년까지  MW급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Power to Gas) 설계기술 개발 및 실증이 진행된다.


튜브트레일러 경량화(40톤 → 20톤), 충전소 규제 완화 등을 통한 비용 절감 및 수소 공급망 구축도 추진한다.


특히 금지·불허 규제 또는 법령 공백·모호·부적합으로 인한 시장 출시 지연 문제를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규제샌드박스’(실증특례, 임시허가)로 해결한다는 것이다. 2019년 예정사업에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가 포함돼 있다.


중소·중견기업 공동으로 수소전기차 충전소용 고압(700bar 이상) 및 대용량 저장 기술, 저장 탱크, 센서, 밸브 등 핵심 기술 경쟁력도 강화키로 했다.


2019년 중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및 안전한 수소 활용을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수소경제법 4건, 수소안전법 2건이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수소 관련 제품·기술의 안전성 확보 등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수소경제 실현기반을 마련한다.


산업부는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북 전주를 수소전기 상용차(수소버스‧수소트럭) 생산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2019년 전경용 수소전기버스 2대를 구매해 실증을 실시한 후 2021년부터 2028년까지 연간 100대 총 800대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키로 했다. 내년에 청소차 등 5톤급 특수차량 시범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