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4 (수)

  • 맑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16.8℃
  • 구름조금인천 17.1℃
  • 맑음원주 12.8℃
  • 구름조금울릉도 18.4℃
  • 구름조금수원 17.5℃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8.7℃
  • 맑음전주 16.9℃
  • 맑음울산 19.3℃
  • 맑음창원 17.7℃
  • 맑음광주 18.1℃
  • 맑음부산 20.7℃
  • 맑음목포 17.5℃
  • 맑음제주 19.0℃
  • 구름조금양평 12.9℃
  • 맑음보은 16.7℃
  • 맑음천안 15.0℃
  • 맑음김해시 18.9℃
  • 맑음경주시 18.5℃
기상청 제공

서울, 2021년까지 수소충전소 4개소 추가 건설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3,000대 보급…정부 목표치의 19%
2019년 상반기까지 상암충전소 승압공사 완료 예정
수소충전소-공동주택 간 이격거리, CNG충전소와 동일한 수준으로 완화


[월간수소경제 송해영 기자] 서울시가 수소전기차 및 충전 인프라 보급 확산에 나섰다. 현재 서울시에는 수소충전소 2개소가 운영 중이며, 보급된 수소전기차는 33(전국 보급대수의 10% 수준)이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수소충전소 4개소를 추가로 건설하고,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3,000대를 보급한다는 내용의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소전기차는 기존의 내연기관차와 달리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공기 중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하지만 엄격한 입지규제와 수소 운반 차량의 도심 통행 제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 등으로 인해 수소충전소 부지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서울시는 2021년까지 권역별로 총 6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 및 운영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수소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2022년까지 정부 목표(16,000)의 약 19%3,000대의 수소전기차를 보급함으로써 서울시를 수소전기차 선도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와 정부, 차량 제작사가 재원 및 역할을 분담해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2019년에는 차량 제작사인 현대자동차가 우선적으로 투자해 강서공영차고지에 하루에 84대의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이후에는 환경교통시설 등 적정 부지를 발굴해 2021년까지 1개소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020년 고덕차량기지에 수소충전소를 건립하고, 2021년까지 정부와 협력해 진관공영차고지 확장부지에 충전시설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말 설립되는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SPC)은 민간 투자를 통해 권역별로 수소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나간다.


서울시는 수소충전소가 신속히 설치될 수 있도록 도시계획시설 변경, 설계기술 검토 등 행정 및 기술 절차를 병행 추진하고, 정부나 차량 제작사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으로는 현재 운영 중인 상암충전소의 충전압력을 350bar에서 700bar로 높이는 승압공사를 2019년 상반기 중 완료한다. 이에 따라 상암충전소를 이용하더라도 여타 수소충전소와 마찬가지로 1회 충전 시 600km 주행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수소전기차 보급도 대폭 확대한다. 현재 서울시에 보급된 수소전기차는 33대로 전국 보급대수(301)10% 수준이나 2021년까지 1,200, 2022년까지 3,000대 보급을 달성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의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정부보조금 포함)3,500만 원으로, 전국 지자체 중 최고 수준이다. 서울시는 내년에도 현 수준의 구매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전기차 구매 시 최대 720만 원의 세제 감면(개별소비세 400만 원, 교육세 120만 원, 취득세 200만 원),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아울러 공공부문에서는 대폐차 물량 발생 시 전기차와 함께 수소전기차를 우선적으로 구매하며, 2019년 하반기에는 수소청소차(트럭)의 성능 및 현장적합성 등에 대한 실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시민에 대한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공동주택과의 이격거리 50mCNG충전소와 동일한 25m로 완화하는 등 제도 개선에 나선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수소전기차 1대가 1시간 운행하면 성인 약 49명이 필요로 하는 공기를 정화한다라며, “서울시는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친환경성이 우수한 수소전기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