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조금인천 15.2℃
  • 흐림원주 10.8℃
  • 흐림울릉도 18.1℃
  • 흐림수원 11.4℃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9.8℃
  • 맑음전주 18.4℃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창원 22.1℃
  • 박무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조금목포 18.8℃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조금양평 10.6℃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천안 17.2℃
  • 구름많음김해시 21.8℃
  • 구름많음경주시 22.3℃
기상청 제공

울산, 국내 최초 정규 노선에 수소전기버스 투입

시내버스 124번 노선 따라 1일 2회 운행…옥동충전소 이용
수소산업 9개 업체와 손잡고 전주기 수소산업 육성 나서



[월간수소경제 송해영 기자] 울산시가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울산시는 현대자동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를 시내버스 124번 노선에 투입해 1일 2회 운행한다. 


22일 울산시 대왕암공원 차고지에서는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행사가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와 지역 운수업체 대표, 수소전기차 업계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경과 보고와 수소전기버스 운행 시범사업 MOU 체결, 수소경제 확산 MOU 체결, 수소전기버스 시승 등이 이뤄졌다.


이날 울산시와 현대자동차, 울산여객은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해당 MOU는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소의 확산, 수소전기차의 안전성 및 친환경성 등에 대한 국민 인식 개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번 MOU를 통해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버스가 정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됐다.


수소전기버스는 울산 124번 노선(왕복 56km)을 따라 1일 2회 운행되며, 충전은 지난해 운영을 시작한 옥동충전소를 이용한다. 해당 124번 노선은 현재 CNG버스 11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울산시와 현대자동차, 세종공업, 덕양 등 수소산업 관련 9개 업체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주요 내용은 수소생산-공급-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수소산업 지원 및 육성, 울산시 내 수소전기트럭과 수소선박 등 수소 운송수단 보급 확대, 수소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 모델의 개발 등이다.


특히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수소전기차 부품업체들은 연간 3만 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 규모를 달성하기 위해 9,000억 원 가량의 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약 2,2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체계를 마련했고, 수소전기차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부품 공급체계를 갖추고 있다”라고 평가하며 “정부는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혁신하는 동시에 민간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수소충전 인프라도 적극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어 “더 나아가 수소의 생산-운송-활용 등 밸류 체인별로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도를 높이고,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도 연내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수소전기버스 시승 또한 이뤄졌다. 행사 참가자들을 태운 수소전기버스는 대왕암공원을 출발해 일산해수욕장까지 2개 정류장을 이동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