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5.9℃
  • 흐림인천 25.8℃
  • 흐림원주 25.1℃
  • 울릉도 19.4℃
  • 흐림수원 25.0℃
  • 흐림대전 22.8℃
  • 흐림대구 22.3℃
  • 흐림전주 27.1℃
  • 울산 21.8℃
  • 흐림창원 23.4℃
  • 흐림광주 25.0℃
  • 흐림부산 22.5℃
  • 박무목포 25.3℃
  • 구름많음제주 27.4℃
  • 흐림양평 26.1℃
  • 흐림보은 22.2℃
  • 구름조금천안 23.6℃
  • 구름많음김해시 22.8℃
  • 흐림경주시 22.2℃
기상청 제공

미코, 2kW급 SOFC 시스템 KGS 인증 획득

국내 기준 공식 최고 발전효율 51.3% 기록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글로벌 소재부품 전문기업 미코가 개발한 2kW급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 시스템이 한국가스안전공사(이하 KGS) 가스기기인증(KGS AB934)을 획득했다.


㈜미코(대표 최성학)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2kW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시스템(상표명 : TUCY®)이 KGS가 시행하는 가스기기인증(KGS AB934) 프로세스 중 ‘설계단계검사’에서 최종 합격했고, 검사 결과 공식적으로 최고의 발전효율(51.3%)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연료전지는 KGS 검사 규정에 의거해 170여 항목의 기계적, 전기적 시험 및 검사를 포함하는 ‘설계단계검사(정밀검사)’를 합격해야만 판매가 가능하며, 이후 KGS의 ‘생산단계검사’를 통해 상용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미코의 2kW SOFC 시스템은 정격출력에서 51.3%의 발전효율을 나타내 국내 공식 최고 효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상용화를 개시한 교세라(일본)의 3kW 건물용 SOFC 시스템의 발전효율 52%와 견줄만한 높은 수준이다. 또한 열효율과 합산되는 종합 시스템 효율은 90% 이상 구현이 가능해 고효율 열병합발전 시스템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SOFC는 수소(연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물 생성 반응)으로 직접 전기를 발생시키는 발전원으로, 탄소배출이 적고 설치면적이 작다. 특히 발전효율이 타 연료전지 대비 높고, 수소·도시가스·바이오가스 등 다양한 연료사용이 가능해 차세대 연료전지로 인식되고 있다.


미코는 2008년부터 SOFC 기술 개발을 시작해 2011년 SOFC 시스템의 핵심부품인 스택(stack)을 구성하는 단전지 제조 기술을 확보했다. 2015년에는 스택(상표명 : QubePower®) 제조 기술을 확보했다.


미코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SOFC 시스템 개발을 시작했다.  현재 4,000시간 이상의 누적운전을 통해 고효율 및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최성학 미코 대표는 “이미 선진국은 수소사회 전환을 위한 SOFC 상용화 및 산업의 확대와 이를 이용한 스마트그리드 구축 등에 대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미코도 SOFC 핵심부품인 스택뿐만 아니라 부품 소재부터 시스템까지 자체 개발해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 대표는 “향후 시스템 생산원가 절감과 신뢰성 향상을 위한 외부 현장에서의 실제 시스템 운용을 통해 상용화를 준비하고, 이와 더불어 진행 중인 고출력 시스템(수십~수백kW급) 개발도 가속화 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건물용 및 산업용 발전시장으로의 진출을 꾀하고, 향후 해외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미코는 오는 10월10일부터 12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회 창원국제수소에너지전시 & 포럼(H2WORLD 2018)’에서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SOFC 시스템(TUCY®)을 최초 공개하고, 시스템의 개발 현황 및 사업화 계획 등에 대한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