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2.7℃
  • 흐림인천 23.2℃
  • 흐림원주 20.1℃
  • 흐림울릉도 19.8℃
  • 흐림수원 23.1℃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21.0℃
  • 흐림전주 22.3℃
  • 흐림울산 21.9℃
  • 창원 20.3℃
  • 광주 20.9℃
  • 흐림부산 22.9℃
  • 목포 21.6℃
  • 제주 21.6℃
  • 흐림양평 20.4℃
  • 흐림보은 18.8℃
  • 흐림천안 20.8℃
  • 흐림김해시 20.8℃
  • 흐림경주시 22.2℃
기상청 제공

연료전지자동차, ‘수소전기자동차’로 명기 추진

국·공유지 내 충전시설 설치 시 임대료 감면 기대
이원욱 의원, 환경친화적 자동차법 일부개정안 발의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환경친화적 자동차 중 ‘연료전지자동차’를 ‘수소전기자동차’로 명기토록 하는 한편 민간사업자가 국·공유지 내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을 설치하는 경우 임대료를 감면할 수 있는 내용의 개정법률안이 발의됐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화성시을)은 지난 7일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 정의하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중 연료전지자동차는 수소를 사용해 발생시킨 전기에너지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자동차이다.


하지만 연료전지자동차는 수소차, 수소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등으로 명기되고 있다. 특히 연료전지자동차라는 단어의 의미를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환경친화적 자동차라는 의미가 확실히 전달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이원욱 의원은 “수소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해 구동하는 자동차라는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수소전기자동차’로 명칭을 변경해 친환경차임을 강조하고, 국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개정안에서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충전시설 보급·확대 사업을 하는 자에게 국유재산법 또는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에도 불구하고 임대료를 100분의 50 범위에서 경감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이 의원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 보급 사업의 수익성이 낮아 민간사업자의 자발적인 참여 유인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라며 “충전시설의 보급 확대를 위해 민간사업자가 국·공유지 내 충전시설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임대료 감면 등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