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흐림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조금인천 23.6℃
  • 구름많음원주 24.1℃
  • 흐림울릉도 20.1℃
  • 구름많음수원 24.1℃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전주 24.7℃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창원 23.7℃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목포 24.2℃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양평 22.9℃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천안 21.1℃
  • 구름많음김해시 22.3℃
  • 구름많음경주시 20.3℃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교토, 태풍 피해 지역에 전력 공급용 수소차 투입

실제 재해 현장 투입은 처음…가전제품 전원·휴대폰 충전 등 지원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일본 교토(京都) 시는 태풍 21제비의 영향으로 정전이 이어지고 있는 지역에 전력 공급을 위해 수소전기차를 투입했다. 교토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수소전기차가 투입된 곳은 우쿄(右京) 구와 기타() 구의 두 개 지역이다


교토 시는 2016년 구입한 도요타의 수소전기차 미라이(MIRAI)’를 지금까지 방재 행사에 투입하거나 지역 내 기업에게 대여해 왔는데, 실제 재해 현장에 투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일 우쿄 구에 투입된 수소전기차는 도로를 이동하며 각 가정의 가전제품에 전원을 공급했다. 해당 지역의 경우, 교토 북부 지역을 포함해 정전이 이어지고 있어 11일에 차량 한 대를 추가로 파견했다.


기타 구의 경우 지자체 청사에 전기를 공급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충전을 원하는 시민들에게도 대응하고 있다. 교토 시는 이외 지역에 대해서도 수소전기차 투입을 고려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