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4 (화)

  • 맑음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7.1℃
  • 맑음인천 26.8℃
  • 맑음원주 27.6℃
  • 구름조금울릉도 22.2℃
  • 맑음수원 28.1℃
  • 맑음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8.0℃
  • 맑음전주 26.8℃
  • 구름조금울산 29.1℃
  • 구름조금창원 30.1℃
  • 맑음광주 26.8℃
  • 맑음부산 29.5℃
  • 구름조금목포 27.6℃
  • 맑음제주 28.4℃
  • 맑음양평 28.5℃
  • 맑음보은 27.1℃
  • 맑음천안 26.3℃
  • 맑음김해시 30.1℃
  • 맑음경주시 29.3℃
기상청 제공

내포신도시에 LNG·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

충남도, 남부발전·롯데건설과 공동추진 협약 체결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충남 내포신도시가 ‘고형폐기물연료(SRF)’로 인한 오랜 갈등을 접고 ‘청정에너지 시대’를 개막한다. 내포신도시 냉·난방 집단에너지 시설의 주요 에너지원을 천연가스(LNG)로 전환해 열병합발전소(LNG발전 500MW급·수소연료전지 60MW급)를 짓기로 했기 때문이다. 


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일 도청 상황실에서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에서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와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가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은 내포 집단에너지 사업 허가를 받은 내포그린에너지의 대주주다.


협약에 따르면 도와 남부발전·롯데건설은 원활한 지역 냉·난방 공급 및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사업의 연료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은 내포신도시 냉·난방 집단에너지 시설의 주요 에너지원을 LNG로 변경함으로써, 내포신도시가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을 주관한다.


도는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이 변경된 에너지원으로 집단에너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키로 했다.


내포그린에너지는 LNG를 주 연료로 하는 열병합발전소(LNG발전 500MW급·수소연료전지 60MW급)를 건립해  내포신도시에 청정 냉·난방 에너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선포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이번 청정연료 전환에는 수많은 고민과 어려움이 있었지만 롯데건설과 남부발전이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부응해 줬기 때문에 연료 전환이 가능할 수 있었다”라며 “내포신도시가 환황해권의 수부도시로 성장하고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내포그린에너지는 지난 2010년 8월 SRF를 사용한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집단에너지 사업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주민 반대 민원이 크게 증가해 같은 해 8월 도가 산업부에 연료 전환을 건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산업부가 내포그린에너지의 ‘SRF 열병합발전소’ 공사계획을 조건부로 승인하게 됐다.


도는 산업부의 이 같은 결정이 연료 전환에 대한 중앙정부의 명확한 입장이라고 보고 연료 전환을 중점 추진해 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